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重 이틀새 1.5조원 수주…LNG선 2척 추가

공유
0

삼성重 이틀새 1.5조원 수주…LNG선 2척 추가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이틀 사이에 총 5척의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총 5913억원(척당 2억3070만 달러)에 수주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앞서 17일 삼성중공업은 8600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3척을 수주하는 등 이틀간 1조4500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올해 누계 수주실적을 총 19척, 33억 달러까지 끌어올리며 수주 목표 88억 달러의 38%를 달성했다. 수주 선종은 LNG운반선이 10척, 컨테이너 운반선이 9척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LNG운반선 시장은 전세계 LNG 생산량 증가, IMO(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 강화로 인한 교체수요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으로 인한 LNG 해상 물동량 확대 기대감 등이 신규 수요를 더욱 자극하고 있다”며, “"더욱이 조선사들의 도크(건조 슬롯)도 여유가 없는 상황이라 LNG운반선의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의 조선해운시황분석 업체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17만4000㎥급 LNG운반선의 신조선가는 2020년말 1억8600만 달러에서 지난 4월말 기준 약 20% 상승한 2억24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