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어서울, 동남아 여행 중 "코로나 걱정 NO"

공유
0

에어서울, 동남아 여행 중 "코로나 걱정 NO"

동남아 여행 중 코로나 걸리면 현지 지점에서 직접 안내
격리 후 귀국 시에는 넓은 좌석 ‘민트존’ 무료 서비스 제공

에어서울 지점장 케어 서비스 이벤트 이미지=에어서울이미지 확대보기
에어서울 지점장 케어 서비스 이벤트 이미지=에어서울
에어서울은 동남아 여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 것을 우려한 고객들을 위해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한다.

에어서울은 '지점장 케어 서비스'를 통해 해외여행에 나섰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안전한 귀국길에 오를 때까지 에어서울 현지 지점에서 직접 관리하고 편의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에어서울 탑승객 중 해외에서 코로나19 양성 진단을 받은 사람은 에어서울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웹의 1:1 문의를 통해 확진 사실을 통보하면 되며, 에어서울 현지 직원은 내용 확인 후 개별 연락을 통해 각 국가별 대응 절차 등에 대해 안내하고 귀국 여정 변경을 돕는다.

또한, 확진 승객은 귀국 여정을 별도 수수료 없이 손쉽게 변경할 수 있으며, 격리 해제 후 귀국 항공편에서는 넓은 에어서울 '민트존' 좌석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도 코로나19 확산이 진정세로 접어들고 있으나, 혹시라도 현지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었을 경우에 승객 분들이 당황하지 않으시도록 마련한 서비스"라며, "에어서울 현지 직원이 직접 안내드리고 귀국까지 안전하게 모실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서울의 '지점장 케어 서비스'는 5월 12일부터 6월 30일까지 에어서울 홈페이지 및 모바일 웹에서 다낭, 나트랑, 보라카이 노선의 왕복항공권을 구매한 사람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 밝혔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