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어부산, 6월 국내선 232편 임시 증편 운항

공유
0

에어부산, 6월 국내선 232편 임시 증편 운항

거리 두기 해제 및 여행 심리 회복 등으로 억눌린 여행 수요 폭발 대응 조치

에어부산의 에어버스 A321-200 여객기. 사진=에어부산이미지 확대보기
에어부산의 에어버스 A321-200 여객기.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이 6월 한 달간 국내선 전 노선 대상으로 대규모 임시 증편을 진행한다.

에어부산은 최근 거리 두기 해제에 따른 여행객 증가로 승객이 좌석을 구하지 못하는 좌석난이 국내선 노선에서 빈번하게 발생됨에 따라 5개 국내선에 6월 한 달간 총 232편의 항공편을 추가 투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임시 증편 대상 노선은 ▲김포~부산(64편) ▲김포~울산(58편) ▲김포~제주(52편) ▲울산~제주(42편) ▲부산~제주(16편) 노선으로 이번 임시 증편을 통해 총 4만4672석이 추가된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거리 두기 해제로 제주 여행객이 대폭 증가하였으며, 상용노선인 부산~김포 노선 역시 탑승객 수가 증가하였다고 전했다.

에어부산은 6월 한 달간 제주 노선에 총 2만2712석의 좌석을 추가 투입하며, 내륙 노선에는 2만1960석의 좌석을 추가 공급한다. 제주 노선은 평일과 주말 골고루 임시편을 투입해 만성적인 좌석난을 해소할 계획이며, 내륙 노선은 승객이 몰리는 금요일과 일요일 오후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항공편을 추가 공급하여 상용 고객들의 이용 편의를 높일 계획이라고 에어부산 측은 밝혔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거리 두기 해제로 여행 수요와 국내 출장 수요가 동시에 증가하고 있어 이용객들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6월 임시 증편을 대폭 실시할 계획이다"라며 "6월 국내선 여행 계획을 하고 있는 분들은 여정 선택의 폭이 넓은 에어부산을 이용하시기를 추천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부산은 5월에도 ▲김포~제주 ▲부산~제주 노선에 총 22편의 임시증편을 실시하여 4864석의 좌석을 추가 공급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