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첫 '6G 포럼' 개최 "지금이 준비할 시기"

공유
0

삼성전자, 첫 '6G 포럼' 개최 "지금이 준비할 시기"

6G 전문가, 관계자 참가해 미래 기술 논의하고 공유
차세대통신연구센터 설립해 6G 선행 기술 연구 진행

삼성전자가 13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제1회 '삼성 6G 포럼(Samsung 6G Forum)'에서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사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13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제1회 '삼성 6G 포럼(Samsung 6G Forum)'에서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사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3일 제1회 '삼성 6G 포럼(Samsung 6G Forum)'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삼성 6G 포럼'은 차세대 통신 기술인 6G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들과 학계·업계 관계자들이 참가해 미래 기술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첫번째 행사는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 시대 구현'을 주제로 열렸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5G 네트워크의 상용화는 여전히 진행 중이나 6G 연구개발(R&D)은 이미 시작됐다"면서, "6G는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들을 융합시킬 수 있는 핵심 기술이 될 것이며, ▲초광대역 ▲초저지연 ▲초지능화 ▲초공간적 특성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승 사장은 "6G 기술은 모든 것이 연결되는 '초연결'의 경험을 사람들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바로 지금이 6G를 준비할 적절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포럼에선 '6G 무선 인터페이스'를 주제로 미국 텍사스대 오스틴 제프리 앤드류스 교수의 '6G 무선 인터페이스에서의 딥러닝', 삼성리서치 아메리카(SRA) 찰리 장 SVP(Senior Vice President)의 '5G를 넘어 6G로 향하는 무선 기술의 발전' 등의 강연이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6G 글로벌 표준화와 기술 주도권 확보하기 위해 2019년 삼성리서치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설립해 5G 경쟁력 강화와 6G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20년 '6G 백서'를 통해 6G 비전을 제시한 데 이어 지난 8일에는 '6G 주파수 백서'를 내고 6G 통신용 주파수 확보를 위한 글로벌 연구를 제안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