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솔루션, 한·미 대규모 투자로 태양광사업 강화한다

공유
0

한화솔루션, 한·미 대규모 투자로 태양광사업 강화한다

국내 셀 라인 신설 1800억, 미국 모듈 공장 건설 2000억

태양광셀 품질 검사하는 모습. 사진=한화솔루션이미지 확대보기
태양광셀 품질 검사하는 모습. 사진=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이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의 주도권 강화에 나섰다. 세계적인 기후 위기 대응과 지정학적인 불확실성에 따른 '에너지 안보'의 필요성이 커진 가운데 안정적으로 친환경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한화솔루션은 독일 뮌헨에서 열린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2022'에서 한국과 미국에 약 3800억원을 투자하고 고효율의 탑콘 셀과 모듈을 생산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중 국내에 탑콘(Tunnel Oxide Passivated Contact·TOPCon) 기술을 활용한 셀 라인 신설을 위해 약 1800억원을 투자한다. 국내에서 셀 라인에 투자하는 것은 2017년 이후 5년만이다.

탑콘은 N타입 웨이퍼를 기반으로 생산한 셀에 얇은 산화막을 삽입, 기존보다 발전 효율을 약 1%P(포인트) 높인 제품이다. 이번 투자로 한화솔루션은 국내 최대 규모인 5.4GW의 셀 생산량을 확보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탑콘 셀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한화솔루션은 2025년까지 국내 생산 및 연구시설에 1조원을 투자해 고출력의 제품 생산과 라인전환, 페로브스카이트 기반의 탠덤 셀 연구 등에 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연구개발(R&D)을 강화하고, 최신 생산시설을 구축해 한국을 고효율의 태양광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글로벌 핵심 기지'로 성장시키겠다는 것이다.

한화큐셀 한국공장 전경. 사진=한화솔루션이미지 확대보기
한화큐셀 한국공장 전경. 사진=한화솔루션

미국에는 약 2000억원을 투자해 1.4GW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한국에서 생산한 탑콘 셀을 활용한 고효율 모듈을 생산시설을 미 현지에 구축하고, 이르면 2023년 상반기 중에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한화솔루션은 기존의 1.7GW를 포함해 미국 내 단일 사업자로서는 최대인 3.1GW의 모듈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구영 한화솔루션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대표적인 태양광 사업자로서 국내에서는 선제적 투자를 통해 기술 기반의 제품을 양산하고, 미국에서는 현지산 제품의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양국의 태양광 전지(셀)·모듈 밸류체인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