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전기 이어 삼성D도 임금 9% 인상

공유
0

삼성전자·전기 이어 삼성D도 임금 9% 인상

기본 인상률 5%, 성과 인상률 4%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사진=삼성디스플레이이미지 확대보기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2022년 임금인상률을 9%로 최종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2일 오전 10시에 2022년 임금·복리후생 조정 결과를 사내 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공지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기본 인상률 5%, 성과 인상률 4%로 전년 대비 임직원 연봉을 평균 9% 인상하기로 했다. 성과 인상률은 2021년 경영 실적을 반영하는 한편 업계 내 경쟁력 유지를 위해 전년 평균 3% 대비 1% 상향된 평균 4% 인상으로 결정했다.
또한, 임직원의 충분한 휴식 보장 및 재충전 기회 부여를 위해 유급휴가 3일을 새롭게 신설했으며, 배우자 출산 휴가를 기존 10일에서 15일로 늘리고, 직원들을 위한 휴양소 확대 등 복리후생도 개선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노동조합과 임금협상을 하는 기간 노사협의회와도 협의를 병행하였으며, 비슷한 시기 협의를 마무리하면서 노사 간 분쟁 없이 원만하게 2022년 근로조건을 확정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임금 9% 인상하겠다고 밝혔으며 삼성전기 역시 동일하게 9%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삼성SDI 등 다른 전자 계열사들도 비슷한 수준의 임금 인상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노사간에 원만하게 임금협상을 마무리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