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용노동부, 현대중공업 압수수색 실시···협력사 직원 사망 사건 진상 밝힌다

공유
0

고용노동부, 현대중공업 압수수색 실시···협력사 직원 사망 사건 진상 밝힌다

부산지방고용노동청 감독관 등이 26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로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노조]이미지 확대보기
부산지방고용노동청 감독관 등이 26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로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노조]


고용노동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이 26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는 이달 초 발생한 폭발 추정 사고로 협력업체 근로자가 사망한 사고에 대한 압수수색이다.

지난 2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협력사 근로자인 50대 A씨가 가스를 이용한 철판 절단작업을 하던 중 인화성 가스가 폭발하며 날아온 공구에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고용노동청은 현대중공업과 해당 협력업체 모두 상시근로자 50명 이상인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라 판단했으며, 이후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관리 소홀 여부 등을 조사해왔다.

이날 오전 9시부터 부산고용노동청은 근로감독관 등 30여명을 동원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이날 압수수색은 오후 8시경 마무리됐으며, 수색 결과 안전 관련 내부 서류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은 이날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현대중공업과 협력업체의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