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5263억 규모 LNG선 2척 수주…목표절반 달성

공유
0

대우조선해양, 5263억 규모 LNG선 2척 수주…목표절반 달성

현재까지 46.1억달러(약5조6661억원) 수주, 목표 대비 약 51.8% 달성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추진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추진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또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2척을 수주해 4개월 만에 올해 수주 목표의 절반 이상을 달성하며 순항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5263억원에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6년 하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저압 이중연료추진엔진과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대기 오염물질의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한 선박 18척은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이다.
전 세계적인 탈탄소화 기조와 불안한 대외 상황에 따라 LNG운반선의 발주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이미 4개월만에 12척을 계약해 지난해 연간 15척을 수주한 실적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 전문 조사기관인 클락슨리서치(3월말 기준)에 따르면 현재 운항중인 686척의 LNG운반선 중 대우조선해양은 176척(약26%)을 건조해 전세계 조선소 중 가장 많은 선박을 건조했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의 세계 최고 경쟁력은 압도적인 기술력과 함께 고객사와 구축한 두터운 신뢰 관계다”라며 “세계 최고의 명품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12척 ▲컨테이너선 6척 ▲해양플랜트 1기 ▲창정비 1척 등 총 20척·기 46억1000만달러(약 5조 6661억원) 상당의 일감을 확보해 목표인 89억달러(약 10조 9381억원) 대비 약 51.8%를 달성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