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기본 승인 획득

공유
0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기본 승인 획득

미국 ABS 선급으로부터 7만㎥급 LCO₂운반선 기본 승인 획득
탈탄소화 및 탄소포집 기술 발달로 이산화탄소 운반선 필요성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조감도. 이미지=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조감도. 이미지=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무탄소화 실현을 위한 신선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미국 선급인 ABS로부터 7만㎥급 초대형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에 대한 기본 승인(AIP)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초대형 LCO₂운반선은 개발단계에서부터 시장의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이 선박은 길이 260미터, 44미터로 현재까지 선급의 인증을 획득한 LCO₂운반선 중에서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한다.
특히 LNG추진엔진을 탑재하고, 선박용 이산화탄소 포집 저장 장치를 설치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여 각종 환경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개발됐다.

또 이번 인증에서 대우조선해양의 화물창 디자인 및 화물관리시스템은 ABS 선급 규정은 물론 국제 해사 기구(IMO)IGC Code (산적 액화가스 운반선의 건조와 장비에 관한 국제 규정)도 준수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여기서 더 나아가 액화이산화탄소 저장탱크를 위한 새로운 소재 개발과 탱크의 용량을 증가시켜 선주의 운용 효율을 증대 시킬 수 있는 새로운 선박 디자인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은 LNG운반선과 LPG운반선 등 액화가스운반선 분야에서 축적된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분야에서도 앞선 기술력을 이용해 시장을 선점할 것이다.”고 말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