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2척 5210억원 수주

공유
3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2척 5210억원 수주

올해 LNG운반선 7척, 컨테이너선 6척 등 약 4조2000억원 수주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2척을 수주하며, 지난해 보다 빠르게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미주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5210억원에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말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고압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있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의 스마트 에너지 세이빙 시스템인 축발전기모터시스템(SGM)과 공기윤활시스템(ALS) 등 연료 효율은 높이고 이산화탄소와 황산화물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대표적 친환경 신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해양플랜트와 창정비를 제외한 올해 수주한 선박 13척이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이다”며 “대우조선해양의 친환경선박에 대한 압도적인 기술력을 선주에게 인정 받았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7척 ▲컨테이너선 6척 ▲해양플랜트 1기 ▲창정비 1척 등 총 15척·기 약 34억7000만달러 (약 4조2000억원) 상당의 일감을 확보했다. 목표 89억 달러 대비 약 39%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