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한국석유공사와 ‘탈탄소 기술 개발 협력’

공유
0

대우조선해양, 한국석유공사와 ‘탈탄소 기술 개발 협력’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이산화탄소 운반선 개발 맞손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탈탄소 선박 시대 앞당길 것

지난 17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오른쪽)과 한국석유공사 김동섭 사장이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CO2 운반선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7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오른쪽)과 한국석유공사 김동섭 사장이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CO2 운반선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한국석유공사와 손잡고 탈탄소 기술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대우조선해양은 한국석유공사와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및 이산화탄소 운반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사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공동 실무 협의회를 구성해 수소와 암모니아 등을 활용한 탈탄소 핵심 기술 연구와 관련 선박 개발을 공동 수행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풍부한 선박 건조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암모니아를 추진 연료로 사용하는 저탄소 암모니아 운반선 및 친환경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등의 선박 개발을 주도한다. 여기에 실제 운항에 필요한 경제성 분석까지 수행해 해당 선박 상용화를 위한 기술 기반을 마련한다.

한국석유공사는 ‘탄소중립 선도기업’ 이라는 새로운 비전과 함께 지난 1월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와 저탄소 암모니아 공동연구 및 시범도입 계약을 체결 하는 등 석유개발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공급망 확보에 앞장서고 있으며, 석유 비축기지·허브터미널 건설 및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암모니아 저장·유통 인프라 구축을 추진 중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바람이 거세게 일면서 글로벌 조선산업에도 탈탄소 선박 확보에 한창이다. 이에 조선업체들은 탈탄소 연료로 가는 교두보로서 액화천연가스(LNG)추진 기술을 비롯한 암모니아, 수소 등을 대체 연료로 활용하는 저탄소 선박 추진 기술 개발하고 있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2050년 탄소 중립을 위한 탈탄소 기술 개발은 이제 조선산업의 필수 과제다”라며 “회사는 수소와 암모니아 등 대체 선박 연료 추진 기술 개발에 매진해 탈탄소 선박 실용화 시대를 앞당김과 동시에 글로벌 조선시장을 리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