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2년 신년사] 김승연 한화 회장 “100년 미래 향한 도약의 한해 만들자”

공유
0

[2022년 신년사] 김승연 한화 회장 “100년 미래 향한 도약의 한해 만들자”

신사업 성과 앞당기고 신규사업 발굴해 도약할 것
한화를 이끌 우수 인재 확보에도 총력 다해달라 주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한화그룹이미지 확대보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한화그룹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3일 ‘2022년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그룹 창립 7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100년 한화의 미래를 향한 도약의 한해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또 이를 위해 “추진중인 신사업의 성과를 앞당기고 지속적으로 신규사업을 발굴해 미래 한화를 구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신년사 서두에서 김 회장은 “올해는 우리 사회가 침체된 분위기에서 벗어나 일상을 회복하고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이런 시기를 맞아 한화는 일상의 회복을 넘어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는 대전환의 발걸음을 재촉해야 한다. 우리의 발걸음 하나하나가 한화의 빛나는 미래를 만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더욱 과감한 혁신과 도전에 나서야 할 때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를 지속가능한 미래로 이끌어줄 유망 기술과 신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는 앞으로도 계속돼야 하며 신사업 분야에서는 보다 빠른 의사결정과 강력한 실행으로 시장을 선점하고 기술을 주도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게다가 “항공우주, 그린에너지, 디지털금융과 같은 미래사업은 단기간 내에 핵심 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확신과 목표의식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 기존 주력 사업 역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가야 한다. 건설·서비스 부문은 기존 사업영역뿐만 아니라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복합개발과 프리미엄사업에 더욱 힘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100년 한화를 이끌 우수 인재 확보에도 총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회장은 “미래사업을 이끌고 기존 사업의 체질을 개선할 우수 인재의 영입과 육성에 과감히 투자해야 한다”며 “이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는 유연한 조직문화와 합리적이고 체계적인 인사 제도를 구축해야 하고, 최고의 인재들이 결국 최고의 기업 한화를 만들어 갈 것이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