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2척 수주

공유
1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그리스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2척 수주

안젤리쿠시스 그룹과의 25년 우정 재확인...LNG 명가도 거듭 확인

이달 10일 그리스 현지에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과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이달 10일 그리스 현지에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과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2척을 수주해 LNG운반선 건조 명가의 자존심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선사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건조 계약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일반적으로 측정되는 한 척 당 2억 달러(약 2300억 원) 수준으로 계약이 체결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선박들은 거제도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4년 하반기까지 선사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또 이번 계약에는 추가 옵션물량 2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추가 옵션물량은 초기에 건조된 선박이 선사 요구대로 적합하게 건조됐다고 판단됐을 때 나머지 추가 물량도 동일 조선소에서 건조하는 것을 뜻한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 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Gas Management System)가 탑재된다.

이 같은 설비가 장착돼 있기 때문에 온실 가스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방출을 대폭 줄일수 있으며 이를 통해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이번 계약으로 대우조선해양과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인연이 재조명 받고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지난 1994년 첫 계약 이후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에만 무려 112척의 선박을 발주한 대우조선해양 최대 고객이다.

특히 사상 최악의 수주절벽 상황과 대우조선해양이 경영적으로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던 2015년 이후 무려 36척의 선박을 발주하는 등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안젤리쿠시스 그룹 3세대 마리아 안젤리쿠시스가 올해부터 새롭게 그룹 회장을 맡아 첫 신조 프로젝트를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것으로 두 회사 신뢰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상징적인 프로젝트라는 의미가 있다”며 “이러한 선사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인도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2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9척, LNG운반선 9척, 해상풍력설치선(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53척 약 91억9000만 달러(약 10조8600억 원) 상당의 선박, 해양플랜트, 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 달러(약 9조1000억 원) 대비 약 119%를 달성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