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모비스, 1분기 모듈·핵심부품 호조에 매출 9조 8158억 원

공유
0

현대모비스, 1분기 모듈·핵심부품 호조에 매출 9조 8158억 원

글로벌 자동차 수요 회복 힘입어 매출 16.5%, 영업이익 35.9% 증가

현대모비스 회사 상징(CI).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모비스 회사 상징(CI).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자동차 부품업체 현대모비스가 올해 1분기 자동차 수요 회복에 따른 모듈과 핵심부품 성장세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큰 폭으로 증가했다.

현대모비스는 23일 1분기 경영실적 공시를 통해 매출 9조 8,158억 원, 영업이익 4,903억 원, 당기순이익 6,033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6.5%, 35.9%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73% 늘었다.

주력 사업인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에서 실적 호조세가 두드러졌다.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 매출은 7조 952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1.7% 증가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회복세에 따른 완성차 생산 증가와 중대형·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부가가치 핵심부품 공급 확대가 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동화 사업 부문의 높은 실적 성장세는 올해도 계속됐다.

전동화 분야 매출은 1조 150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3.7% 급증했다.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매출은 지난해 3분기 이후 분기 매출 1조 원을 웃도는 모습이다.

현대모비스는 현대차·기아·제네시스 등 완성차 브랜드에서 본격적으로 선보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핵심 부품 PE모듈과 배터리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전동화 사업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목표다.

아울러 품질 경쟁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구성)를 바탕으로 올해 해외 수주 목표를 28억 7900만 달러(약 3조 2210억 원)로 제시했다.

1분기 수주 실적은 4억 3600만 달러(약 4878억 원)로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와 유럽 완성차 업체는 물론 신생 전기차 회사를 대상으로 전장 부품과 램프, 안전 부품 등을 잇따라 수주했다.

현대모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글로벌 사업 환경 속에서도 올해 목표한 수주액을 차질 없이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안정적인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도록 회사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중장기 전략에 기반을 둔 소프트웨어, 플랫폼 중심 기업으로 회사 경영 패러다임을 바꿔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