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이노베이션, 미국 조지아州 공장에 일자리 6000개 창출

공유
0

SK이노베이션, 미국 조지아州 공장에 일자리 6000개 창출

김준 사장, 美 조지아 공장서 켐프 주지사와 회동...LG에너지와 배터리 분쟁 합의 후 첫 방문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이미지 확대보기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조지아주(州) 공장에 일자리 6000개를 추가로 만든다.

김준 SK이노베이션(SK이노) 총괄사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배터리 사업장을 방문해 "2025년까지 6000여 개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일 로이터 등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미국으로 출장길에 오른 김 총괄사장은 1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에 있는 SK이노 배터리 공장을 찾았다.

김 사장이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을 찾은 것은 LG에너지솔루션(LG에너지)과 영업비밀 침해 소송전을 합의로 마무리 지은 뒤 처음이다.
김준 사장은 이날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지사와 만나 배터리 분쟁 당시 SK이노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한 켐프 주지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켐프 주지사는 지난 2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최종 판결에서 LG에너지 손을 들어주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행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켐프 주지사는 이날 "SK이노베이션이 경쟁사와 합의하고 조지아주에서 계속 사업을 하게 돼 감사하다"라며 "(배터리 공장은) 조지아주뿐 아니라 미국 전기차 산업에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2025년까지 2단계 공사가 완료되면 약 6000개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라고 약속했다.

SK이노는 조지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 중이다. 연간 9.8GWh(기가와트시) 생산 능력을 갖춘 1공장은 내년 양산을 목표로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2공장은 연산 11.7GWh 규모로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SK이노와 LG에너지는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여부를 놓고 지난 2년 동안 미국에서 소송전을 벌여왔다. 양측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한(12일)을 불과 하루 앞둔 이달 11일 극적 합의에 성공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