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송현동 땅, 'LH 투기 사태'에 된서리

공유
0

대한항공 송현동 땅, 'LH 투기 사태'에 된서리

서울시-대한항공 간 송현동 부지 매각 합의식 잠정 연기
"합의 내용은 그대로"…대한항공 "이른 시일에 일정 협의"

대한항공이 매각을 진행 중인 서울시 종로구 송현동 땅.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이 매각을 진행 중인 서울시 종로구 송현동 땅. 사진=뉴시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3기 신도시 예정지에 무더기로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대한항공이 매각을 진행 중인 서울 송현동 땅으로 불똥이 튀었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H는 이날 국민권익위원회에 이번 주에 열릴 예정인 송현동 부지 매각 합의식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매각 당사자인 대한항공과 서울시, 그리고 LH는 3자 교환 방식으로 송현동 땅을 매매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합의식에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LH 신임 사장이 참석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경기 광명·시흥시 일대가 3기 신도시 추가 지역으로 지정되면서 LH 직원들이 해당 부지를 집중적으로 사들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들이 땅을 매매한 시점은 신도시 발표 이전으로 내부 정보를 활용해 투기를 벌였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 사건으로 정부가 조사에 착수하면서 LH 내부에 비상이 걸리자 합의식 연기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합의서 서명만을 남겨둔 대한항공은 당황스러워 하는 모습이다. 대한항공은 "기존 합의 내용에는 변동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상황을 더 지켜보고 일정을 잡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매각 합의가 틀어진 게 아닌 제3자인 LH 내부 사정으로 합의식이 연기된 만큼 합의 자체는 무산될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 또한 합의식 연기로 유동성 위기 등 대한항공에 미칠 영향도 없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앞서 서울시와 대한항공은 지난해 11월 권익위 중재로 송현동 땅 매각에 잠정 합의했다. 그러나 서울시가 돌연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고 요청하면서 4개월가량 일정이 미뤄졌다가 이번에 최종 합의에 이르렀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