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사태…10그룹 총수 지분 가치 4조5000억 ‘증발’

공유
0

코로나 사태…10그룹 총수 지분 가치 4조5000억 ‘증발’

이미지 확대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주가가 하락하면서 10대 그룹 총수의 지분 가치가 4조5000억 원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10대 그룹 총수의 주식재산은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 32조5650억 원에서 40일 후인 지난달 28일 현재 27조9727억 원으로 14.1%, 4조5922억 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경우 주식평가액은 이 기간 동안 19조2607억 원에서 16조5417억 원으로 2조7190억 원이 줄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8736억 원에서 6511억원으로 25.5%, 2224억 원 줄었다.

신세계 이명희 회장은 1조1665억 원이었던 지분가치가 9568억 원으로 감소, 1조 원 밑으로 줄었다.

SK 최태원 회장은 3조1225억 원에서 2조4929억 원으로 20.2%, 현대차 정몽구 회장은 3조8544억 원에서 3조4196억 원으로 11.3% 각각 감소했다.

한진 조원태 회장만 1167억 원에서 2596억 원으로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가운데, 보유하고 있는 한진칼 주가가 단기간에 폭등했기 때문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