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주항공, 코타키나발루 등 가을 여행 선호지역 공급석 늘려

공유
0

제주항공, 코타키나발루 등 가을 여행 선호지역 공급석 늘려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이미지 확대보기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
저비용항공사(LCC) 1위업체 제주항공이 코타키나발루와 치앙마이 등 가을 여행 선호지역에 대한 공급석을 늘린다.

제주항공은 오는 9월1일부터 10월26일까지 인천-코타키나발루, 9월9일부터 10일26일까지 인천-마카오 노선을 각각 주 4회씩 증편 운항한다. 인천-가오슝 노선도 9월1일부터 10월20일까지 매주 1회,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은 9월11일부터 9월29일까지 주 2회 증편 운항한다.

아울러 제주항공은 오는 9월17일부터 주 4회(화·목·토·일) 일정으로 대구-세부 노선을 신규 취항한다. 대구-세부 노선은 대구국제공항에서 오후 8시5분에 출발해 세부에는 밤 11시15분 도착하며, 세부에서는 다음날 0시15분에 출발해 대구공항에 아침 5시10분 도착하는 일정이다.

이들 노선에 대한 증편은 9월과 10월 예약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최대 2배 가까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일 기준 제주항공의 동남아시아 노선 예약자 수는 9월 20만2500명, 10월 18만24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만 명과 9만3100명보다 각각 37%와 96% 증가했다.

제주항공은 9월과 10월 예약자의 급격한 증가로 일본 여행 감소와 운항횟수 줄이기에 나선 이후 대체 여행지 선택의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제주항공의 9월과 10월 동남아시아 노선 공급석은 지난해보다 약 30% 증가한 53만석 규모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자연재해나 질병, 정치·사회적 영향으로 수요와 공급 불균형은 언제나 있었다"며 "소비자가 선호하는 여행지 변화 등 시장 추이에 맞게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