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티웨이항공, '2019년 일자리 으뜸기업' 으로 뽑혀

공유
0

티웨이항공, '2019년 일자리 으뜸기업' 으로 뽑혀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오른쪽)와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열린 '2019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인증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티웨이항공이미지 확대보기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오른쪽)와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열린 '2019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인증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티웨이항공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이 올해 항공업계에서 유일하게 일자리 으뜸기업에 포함됐다.

티웨이항공은 25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9년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고용 창출 실적이 우수하고 고용의 질이 우수한 기업 100개를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했다.

티웨이항공은 매년 항공기를 추가 도입해 인재 채용 규모도 꾸준히 늘려오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2016년 7월 직원이 1000명 미만이었지만 현재 약 2000명에 가까운 직원이 근무하고 있어 3년간 약 100%의 증가율을 보였다.

아울러 티웨이항공은 적극적인 고용 창출과 함께 업무환경 개선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며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5월 국적항공사 최초로 승무원 헤어스타일 규정을 없애고 유니폼을 다양화했다. 또한 이번달부터 사무실 근무 직원 대상으로 여름철 반바지와 샌들을 허용하는 등 임직원 각자의 개성과 스타일을 존중하는 사람 중심의 경영철학을 실천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4월부터 시차출퇴근 제도를 도입해 정시 퇴근 문화 정착과 함께 자기계발과 육아 등 직원들의 효율적인 시간 활용을 돕고 있다. 시차출퇴근 제도는 하루 8시간 근무를 유지하면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근무 제도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고용 창출과 더불어 일하기 좋은 근무환경 조성에도 다양하게 고민하고 앞장서는 항공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