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태원 SK 회장 "더 큰 행복 만들어 사회와 함께 하자"

공유
0

최태원 SK 회장 "더 큰 행복 만들어 사회와 함께 하자"

2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서 2019 신년회 개최
최태원 회장, 사회적 가치 강조하며 4가지 행동원칙 제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년 신년회에서, 행복을 주제로 주요 관계사 CEO들의 대담이 진행된 뒤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SK이미지 확대보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년 신년회에서, 행복을 주제로 주요 관계사 CEO들의 대담이 진행된 뒤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SK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 신년회에 참석, "어려운 경제환경 속에서도 더 큰 행복을 만들어 사회와 함께 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신년회에 참석한 CEO들도 고객과 사회 등 여러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추구해야 동시에 SK 구성원의 행복도 커질 수 있다면서 사회와 함께하는 행복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SK그룹은 행복창출 방법론으로 사회적 가치(SV)를 통한 비즈니스모델(BM) 혁신과 글로벌 성과 창출 등 국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경영전략을 실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신년회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발표하지 않고 주요 관계사 CEO가 패널로 참여해 대담한 뒤 최 회장이 마무리 발언을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대담 사회를 맡았고,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김철 SK케미칼 사장,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주로 행복에 대해 이야기 했다.

최 회장은 "SK가 건강한 공동체로 기능하면서, 동시에 행복을 더 키워나갈 수 있는 방법은 사회적 가치(SV)"라면서 회사의 제도 기준 변경, KPI의 SV 비중 50%까지 확대, 구성원 개념 확장 및 인사 등 작은 실천방법 마련 등 4가지 행동원칙을 제시했다.

이날 CEO들은 구성원 사전 서베이로 선정된 △사회와 SK 구성원의 행복 △사회적 가치(SV) 창출 △기업의 지속가능성장 등 주제에 대해 토의했다. 이 모습을 사내방송을 통해 생방송으로 지켜본 임직원들은 행복요건으로 꼽힌 구성원 성장과 평가, 워라벨 등과 관련한 실시간 투표를 실시해 공유하는 쌍방향 소통의 기회를 가졌다.

SK그룹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보고, 올해 신년회 진행방식에도 변화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신년회에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와 임원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