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고용노동부, SW아카데미 협약 체결

공유
1

삼성전자-고용노동부, SW아카데미 협약 체결

삼성전자와 고용노동부는 20일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운영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와 고용노동부는 20일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운영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삼성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20일 서울 멀티캠퍼스 교육센터에서 고용노동부와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운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8월 8일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의 하나로 미취업 청년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했다.

삼성전자와 고용노동부는 우수한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한다. 삼성전자는 전국 4개 지역에 소프트웨어 교육 아카데미를 설립한다. 향후 5년간 총 1만명의 청년에게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한다.
또, 인당 월 100만원의 교육 지원비를 제공하는 등 교육 운영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을 지원한다.

고용노동부는 각 지역 고용노동청과 함께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가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교육 과정 홍보와 자문, 취업 정보 제공 등 필요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번 협약은 소프트웨어 전문 개발자의 저변을 넓히고 청년 실업률을 해소하는 데에 크게 기여해 소프트웨어 국가경쟁력을 제고하는 차원에서 매우 의미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도 "글로벌 IT 선도 기업으로서 지금까지 삼성이 쌓아온 소프트웨어 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수한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이달 10일 서울, 대전, 광주, 구미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동시에 입학식을 실시하며 본격적인 교육을 시작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