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LG 인사]LG디스플레이, OLED 사업에 승부수

공유
0

[뉴LG 인사]LG디스플레이, OLED 사업에 승부수

한상범 체제 유지… 28명 임원 승진

왼쪽부터 김명규, 양재훈,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부사장. 사진=LG디스플레이.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김명규, 양재훈,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부사장. 사진=LG디스플레이.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올해 임원인사에서 ‘안정’을 택했다. 한상범 부회장 체제를 유지하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 강화를 통한 실적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가 2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부사장 승진 3명, 전무 승진 6명, 상무 신규 선임 19명에 대한 인사를 발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임원인사는 OLED 사업 가속화를 위한 역량을 강화하고 성과주의를 바탕으로 과감하게 세대교체를 이룬다는 관점에서 이뤄졌다”며 “성과뿐 아니라 성장 가능성과 LG Way 리더십 측면에서 탁월한 차세대 리더 발굴이라는 측면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명규 전무와 오창호 전무는 이번 인사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양재훈 전무는 신규 전입하며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명규 전무는 신규 제품 적기 개발과 고해상도 기술 확보로 시장 점유율(MS) 확대에 기여하며 정보기술(IT)사업의 수익성 향상을 이끈 성과를 인정받았다.

오창호 전무는 OLED TV 차별화 기술 개발을 통해 OLED TV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월페이퍼TV디스플레이, 크리스털 사운드 OLED(CSO)와 같은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하고 원가 절감 기술을 개발해 OLED TV 흑자전환에 기여했다.

신규 전입한 양재훈 전무는 리더십 변화 시기에 그룹 현안과 이슈를 원활히 조율해 새로운 변화를 도모하는 데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생산·개발 등 사업성과에 기여한 인재들과 기획, 영업, 마케팅 등 고객접점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6명이 전무로, 19명이 상무로 승진했다.

이번 정기 임원인사는 2019년 1월 1일부로 시행된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