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현상 효성 사장, 룩셈부르크 총리와 단독면담

공유
1

조현상 효성 사장, 룩셈부르크 총리와 단독면담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이 방한 중인 룩셈부르크 자비에르 베텔 총리를 만났다.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이 방한 중인 룩셈부르크 자비에르 베텔 총리를 만났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이 방한 중인 룩셈부르크 자비에르 베텔(Xavier Bettel) 총리의 요청에 따라 단독 면담을 가졌다.

효성은 지난 2일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가 조 사장과의 단독 면담을 갖고 룩셈부르크 타이어 공장을 잘 운영해 준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3일 밝혔다.

효성은 지난 2006년과 2010년 룩셈부르크 타이어코드 공장을 인수해 섬유코드와 스틸코드를 생산하고 있다. 전량이 유럽에 수출된다.

룩셈부르크 정부는 기욤 장 조세프 마리(Guillaume Jean Joseph Marie) 룩셈부르크 왕세자가 지난 2011년과 2014년에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효성 본사와 사업장을 방문하는 등 효성과의 협력과 관계 강화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