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뉴리더] 50대 젊은피 최전방…최고참 1.5선에서 지원사격

공유
0

[삼성전자 뉴리더] 50대 젊은피 최전방…최고참 1.5선에서 지원사격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삼성전자 경영진에 50대 젊은 피로 채워졌다. 회장단은 2선이 아닌 1.5선에서 지원사격에 나선다. 2일 단행된 삼성전자의 사장단 인사 열쇳말은 ‘젊은 피’와 ‘1.5선’이다.

이번 사장단 인사에서 사장 승진자 7명 전원이 50대다. 사장 승진자의 평균 나이는 55.9세, 가장 젊은 사람은 시스템LSI사업부장인 강인엽 사장으로 54세(1963년생)이다.

◇50대 라인 최전방 배치…도전·혁신 드라이브


앞선 부문장 인사에서도 50대의 부상이 두드러졌다. DS부문 김기남 사장, CE부문 김현석 사장, IM부문 고동진 사장도 모두 50대다. 부문장 평균 나이는 57세로, 전임자의 평균 63.3세와 비교하면 6.3세나 젊어졌다.

올해 3분기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률 50%를 넘긴 반도체 부문에서는 전체 사장 승진자 7명 중 4명이 배출됐다. ▲진교영 메모리 사업부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 ▲정은승 파운드리 사업부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다.
삼성전자 측은 “급변하는 IT 산업 환경과 4차 산업혁명이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젊은 피’들로 하여금 한 차원 높은 도전과 혁신을 추진하게 됐다”며 인사 배경을 밝혔다.

◇권오현·윤부근·신종균, 2선 아닌 1.5선 지원사격


권오현 회장과 윤부근·신종균 부회장은 경영자문과 함께 후진양성을 지원토록 한다. 당초 회장단은 이번 인사를 통해 2선으로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삼성전자는 원로의 노하우로 젊은 패기를 감싸는 방식을 택했다.

삼성전자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은 회장으로 승진해 삼성전자의 ‘총수대행’ 역할을 맡는다. 또 권 회장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을 겸임해 미래 먹거리 사업을 조망하는 ‘등대’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종합기술원은 삼성그룹 산하 기업체들을 위해 에너지, 환경, 헬스, 나노기술 등 삼성의 신사업 분야와 융복합기술, 기초기술 분야를 중점 연구한다.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도 CR담당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 측은 “윤 사장이 TV사업 세계 1위 등 CE사업 고도 성장에 기여한 공을 감안했다”며 승진이유를 밝혔다. 윤 부회장은 CR담당으로서 외부와 소통창구 역할을 수행한다.

스마트폰 사업의 글로벌 1위 도약에 크게 기여를 한 신종균 사장 역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신 부회장은 우수 인재 발굴과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삼성전자 인재개발담당을 지휘한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