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리더 50시대] 삼성전자 쓰리톱…‘이재용 부회장 같은 50대 라인’

공유
0

[삼성 리더 50시대] 삼성전자 쓰리톱…‘이재용 부회장 같은 50대 라인’

김기남 삼성전자 신임 DS부문장 사장(왼쪽부터)과 김현석 신임 CE부문장 사장, 고동진 신임 IM부문장 사장. 이미지 확대보기
김기남 삼성전자 신임 DS부문장 사장(왼쪽부터)과 김현석 신임 CE부문장 사장, 고동진 신임 IM부문장 사장.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삼성전자가 젊어졌다. 삼성의 3대 핵심 사업인 DS·CE·IM부문의 전 사업부문장이 물갈이 되면서 경영진의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3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장에 반도체총괄 김기남 사장(59세)을, CE(소비자 가전) 부문장에 VD 사업부 김현석 사장(56세), IM(IT·모바일) 부문장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56세)을 각각 임명했다.

그동안 삼성의 주요 계열사 CEO는 대부분 60대로 구성돼 온 점을 고려하면 이번 인사는 전임 대표보다 최소 5년에서 최대 8년 젊어졌다.

특히 젊은 CEO 이재용 부회장(50)의 나이를 고려하면 같은 50대 라인을 경영진이라는 점이 주목을 끈다.
재계에서는 이번 인사를 두고 전면 배치 한 건 조직에 활력을 주는 동시에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또한, 이 부회장을 포함한 신임 대표 3인방(김기남, 김현석, 고동진)이 삼성전자 이사진으로, 호흡을 같이 하기 위해 선임됐다는 분석도 있다.

권오현 부회장과 이재용 부회장과는 15년이란 세월의 간격이 있다. 윤부근 사장(64)과 신종균 사장(61)과도 각각 14살, 11살의 나이 차이를 보인다.

그러나 이번에 다르다. 신임 부분장 모두 50대로, 가장 나이가 많은 신임 대표가 김기남 사장(59) 이다. 김현석과 고동진 사장은 각각 56세로, 이 부회장과는 6~9년의 나이 차이를 보인다.

앞서 세대 보다 5년 이상 격차 줄어든 셈이다.

이번 인사를 시작으로 앞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철학이 투영된 본격적인 인적쇄신과 세대교체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