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갤럭시노트8, ‘전가의 보도’ 될까?… 뉴욕에 쏠린 눈

공유
3

갤럭시노트8, ‘전가의 보도’ 될까?… 뉴욕에 쏠린 눈

미국 뉴욕에서 광고 중인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영상. 사진=유호승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에서 광고 중인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영상. 사진=유호승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노트8을 공개한다. 이 제품은 전작의 실패로 잃어버린 ‘품질의 삼성’이란 ‘타이틀’을 되찾기 위해 삼성이 꺼낸 회심의 카드다. 이에 따라 전 세계가 노트8이 공개되는 미국 뉴욕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은 지난해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로 체면을 단단히 구겼다. 이로 인해 1년간 절치부심한 삼성은 ‘더 크게’, ‘더 얇게’라는 노트 시리즈의 당초 제작 의도에 맞춰 신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까지 유출된 노트8 스펙을 보면 그간 출시된 시리즈의 ‘집대성’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삼성전자는 노트8에 장착된 S펜의 기능 향상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노트8의 제품 분류는 ‘패블릿’이다. 패블릿은 ‘폰’과 ‘태블릿’의 합성어로 태블릿처럼 큰 휴대폰이라는 뜻이다. 삼성전자가 처음 도입한 개념으로 S펜의 활용도가 핵심이다.
아울러 노트8은 6GB 램과 64GB 저장공간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삼성전자가 만든 엑시노스 8895가 탑재됐고 쿼드HD(2960x1440) 해상도가 지원되는 6.4인치 디스플레이가 사용된다.

후면 카메라는 듀얼 카메라가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 1300만화소 광각렌즈와 1200만화소 망원렌즈가 장착된다. 두 개 렌즈 모두 손떨림방지(OIS) 기능이 적용되고, 광학 2배 줌이 적용된다. 조리개 값은 갤럭시S8에서도 사용됐던 F1.7 수준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을 더 크게 이용하고 싶은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기기들이 등장해 시장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갤럭시노트8은 제품이 가진 한계를 넘어 여러 소비자들을 만족시키는 최적의 제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트8의 출고가는 130만원대로 예측된다. 이는 갤럭시노트7의 98만8900원과 갤럭시S8 128GB 115만5000원을 훌쩍 뛰어넘는 금액이다. 삼성전자가 절차탁마해 꺼낸 ‘전가의 보도’인 만큼 최고의 기능이 모두 담겨 금액이 인상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노트8의 정식출시를 앞두고 스마트폰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뉴욕에선 ▲Can ▲Act ▲Bigger 등의 문자가 강조된 광고영상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