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삼구 금호아시아나회장이 '한중일'서 마당발된 '진짜' 이유

공유
0

박삼구 금호아시아나회장이 '한중일'서 마당발된 '진짜' 이유

한-중-일 관계 개선 및 우호증진 가교 역할...사회적 책임 인식 뿌리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중국통'으로 잘 알려진 박삼구(사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이번에는 경색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가교 역할을 자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와 관련 금호아시나그룹의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개최하는 '한일우호교류행사'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일본 정관계 인사 및 관광업 종사자로 구성된 약 1,400여명의 대규모 일본인 방한단이 12일부터 14일까지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해 우리나라를 찾는다.

최근 한일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이번 행사를 성사시킨 '일등공신'은 박삼구 회장이다.

실제로 박 회장은 지난해 2월 평소 친분이 두터운 니카이 토시히로(Nikai Toshihiro/자민당 총무회장) 일본전국여행업협회장과 2015년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에 맞춰 ’한일우호관계 증진을 위한 교류행사’를 한국에서 개최키로 뜻을 모았다.

특히, 박삼구 회장과 니카이 의원은 평소 쌓아온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한일 양국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 전개해오고 있다. 박 회장은 지난해 6월 일본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8년만의 내한공연을 금호아시아나그룹 차원에서 후원하였고, 니카이 의원은 본 공연을 응원하는 약 200여명의 일본인 단체와 함께 방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박 회장이나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현재의 한일관계가 앞으로 좀 더 개선되길 기대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이날 "사실 이번 행사는 박삼구 회장의 의지가 크게 반영됐다"며 "박 회장께서 이번 행사 말고도 중국 등과의 우호증진 사업과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유는 이를 일종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하셔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 일본 등의 대내외 활동에 대해서 박 회장은 자신이 재계에서 많은 직책을 맡고 있는 것은 물론 기업인으로서 일종의 사회적 책임 혹은 사회공헌활동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것.

실제로 박 회장은 지난해 12월일, 7년 만에 다시 재개된 한일재계회의에 참석해 한일관계는 정치와 경제는 별개로 양국 간 청소년 교류 등을 통해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가야 한다는 소신을 피력하기도 했을 정도다.

▲박삼구회장은2009년12월서울에서시진핑중국국가주석과환담했다
▲박삼구회장은2009년12월서울에서시진핑중국국가주석과환담했다
박 회장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자신이 현재 한중우호증진협회의 수장이라는 점 등을 살려 일본과 중국, 한국 3국 간 협력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기도 했을 정도. 이는 그의 한-중-일 관계에 대한 인식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사실 박 회장은 재계에서 이른바 '중국통'으로 불린다. 현재 재계에서 그가 한중우호협회장을 맡고 있는 이유도 있지만, 중국 정재계 인사들과의 친분 등 인맥을 통해 중국과 한국 간 민간교류 전도사로 활약하기 때문이다 . 이는 그가 그동안 만난 중국 정재계 인사들의 면면만 살펴봐도 단번에 확인된다.

특히 그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 후진타오 전 주석 등 중국 내 최고 지도자들과도 친분이 두텁다. 지난 2013년 4월6일 중국 하이난다오(海南島)의 보아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서는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함께 시진핑 주석을 면담하기도 했다. 이를 토대로 그는 지난 2005년 한중우호협회의 민간 교류 전도사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왔다.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