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 AI '다다음' 사용자 폭주로 하루만에 실시중단

공유
0

카카오 AI '다다음' 사용자 폭주로 하루만에 실시중단

사용자 1만2천명 넘어서 재정비 돌입
안정성 확보 뒤 재오픈…시기는 미정



다다음 카카오톡 캡처.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다다음 카카오톡 캡처. 사진=연합뉴스


카카오브레인이 카카오톡에서 이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챗봇 '다다음(ddmm)‘ 베타 서비스를 선보였지만 사용자 폭주로 하루 만에 일시 중단했다.

2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브레인은 20일 "19일 오후 3시께 소규모 사용자 테스트를 위해 베타 서비스를 오픈한 뒤 24시간 만에 등록 사용자가 1만2000명을 넘었다"면서 "당초 내부 기대를 넘어서는 폭발적인 사용자 증가로 인해 20일 오후 4시를 기점으로 프로젝트 재정비에 들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카카오브레인은 "사용자의 피드백을 반영해 이른 시일 내에 더 발전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면서 "재오픈 예상 시기는 추후 공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브레인 관계자는 "아직 언제 다시 열지는 알 수 없으나, 서비스를 닫았다 다시 여는 만큼 안정성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해 하루, 이틀 정도가 아닌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서비스 잠정 중단이나 취소는 아니며, 반드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브레인은 전날 이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카카오브레인의 AI 기술을 한데 모아 '사용자에게 검색의 다다음을 제시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다다음은 카카오브레인이 그간 개발한 초거대 언어 AI 모델 '코GPT'와 '칼로'를 활용해 이용자 질문과 요청에 생성 AI가 답해 주는 서비스를 표방했다.

GPT 기반의 AI 대화와 복잡한 정보 검색과 요약, 번역 등을 돕고, 만들고 싶은 이미지를 설명한 뒤 '그려줘'라고 요청하면 그려 주기도 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