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컴케어링크, 바이오 빅데이터 기업 ‘쓰리빅스’에 지분 투자

공유
0

한컴케어링크, 바이오 빅데이터 기업 ‘쓰리빅스’에 지분 투자

유전체, 마이크로바이옴 등 바이오 빅데이터 분석·플랫폼 구축역량 확보

한컴그룹 계열사이자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한컴케어링크가 국내 최고 수준의 바이오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보유한 쓰리빅스(대표 박준형)에 대한 지분 투자에 나선다.

쓰리빅스는 바이오 빅데이터 분석 및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70개 이상의 공공 바이오 데이터베이스를 체계적으로 연계한 ‘3X-KBank’, △3천만 건 이상의 SCI 논문에 대한 텍스트마이닝으로 바이오 데이터를 제공하는 ‘3X-TMiner’,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 기반의 다중오믹스(Multi-Omics) 분석이 가능한 ‘3X-MOmics’를 보유해 국내 최고 수준의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쓰리빅스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질병관리청, 국립암센터 등 정부 연구기관과 서울대학교, 삼성의료원,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종근당건강, LG생활건강 등 다양한 의료기관 및 제약, 미용 기업들과 다양한 바이오 빅데이터 비즈니스를 수행하며,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컴케어링크와 쓰리빅스는 인체 내 미생물이자 ‘제2의 유전체‘라고 불리우는 마이크로바이옴 기반의 건강관리 플랫폼을 1분기 내 선보이고 미국과 중국 등을 포함한 해외시장 진출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바이오빅데이터사업 등 다양한 국책사업에도 공동으로 참여해 유전체 분석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박준형 쓰리빅스 대표는 “이번 투자는 한컴케어링크와 쓰리빅스가 지난해 4월 체결했던 MOU 이후 사업적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한컴케어링크의 디지털 헬스케어 기반에 쓰리빅스의 빅데이터 플랫폼 기술력을 접목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창기 한컴케어링크 대표는 “쓰리빅스가 한컴그룹의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룹이 보유한 AI 등 다양한 ICT 기술을 헬스케어 플랫폼에 접목하는 시도를 통해 사업영역 확장과 더불어 해외시장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