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의학에 디지털 기술 더해 난치병 해법 찾는다

공유
0

한의학에 디지털 기술 더해 난치병 해법 찾는다

과기부·복지부 '한의 디지털 융합기술개발사업' 추진…2027년까지 440억 투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한의 기술과 디지털 등 첨단과학을 융합해 만성질환 등 난치성 질환에 대한 해법을 공동 모색하기 위해 '한의 디지털 융합기술개발사업'을 신규로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가 협업해 한의학에 첨단과학을 결합해 한의학의 혁신을 꾀하는 첫 사례로 기초‧원천 핵심기술 개발부터 응용‧임상연구까지 전주기 연구수행을 위해 2027년까지 5년 간 총괄과제 1개 및 개별과제 34개 등 35개 과제에 대해 총 44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총괄과제는 기초‧원천연구 및 응용‧임상연구 분야에서 수행되는 34개 개별 연구과제의 성과가 극대화되도록 연계‧지원하는 내용이다. 융합한의학 연구 데이터를 수집해 국가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K-BDS) 등을 통해 공유‧활용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기초‧원천기술 분야는 한의학 기초이론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고 연구를 통해 창출된 데이터를 축적하는 '융합한의학 기초기술개발'과 한의기술과 최신 바이오‧ICT 기술과의 융합연구를 통해 새로운 융합 한약‧의료기기의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융합한의학 원천기술개발' 과제로 구성되어 있다.

응용‧임상연구 분야는 한의약과 첨단기술의 융합을 통한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및 디지털 치료제 등을 개발하는 '한의약 바이오디지털 융합헬스케어 기술개발'과 한약 안전사용을 위한 신속감별 기술 및 한약 유효성·안전성 평가 신기술 등을 개발하는 '한약 안전 사용 플랫폼 및 융합기술개발' 과제로 구성돼 있다.

총괄과제와 응용·임상분야 세부 분야별 연구과제 중 일부는 18일에 1차 공고 예정이며 나머지 기초·원천기술 분야 8개 과제는 사업추진계획에 따라 순차적으로 공고가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공고 내용은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 한국연구재단, 보건의료연구개발포탈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한의 기술에 대한 과학적 신뢰도를 높이고 약물 부작용 최소화, 난치성 질환에 대한 근본적 해결 메커니즘 모색 등을 기반으로 한의학의 과학화, 표준화, 산업화에 큰 진전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