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반도체 설계 분야 최우수 논문상 '절반이 KAIST 학생'

공유
0

반도체 설계 분야 최우수 논문상 '절반이 KAIST 학생'

김정호 전기및전자공학부 테라 랩 소속 박사과정 4명 수상

(왼쪽부터)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김성국, 최성욱, 신태인, 김혜연 박사과정. 사진=KAIST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김성국, 최성욱, 신태인, 김혜연 박사과정. 사진=KAIST
반도체 설계 분야 국제학술대회인 디자인콘에서 최우수 논문상 수상자 4명을 KAIST 한 연구실에서 동시에 배출했다.

KAIST는 전체 수상자 8명 중 절반인 4명을 배출한 것도 대단한 성과인데 인텔·마이크론·AMD·화웨이와 같이 반도체 강국으로 꼽히는 미국·중국·일본의 글로벌 빅테크 기업 소속 엔지니어 및 연구원들과 당당히 경쟁해서 따낸 것이기에 이들의 수상이 더욱 의미가 크고 값지다고 밝혔다.

해당 논문 수상자들은 차세대 인공지능(AI) 반도체를 연구하는 김정호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의 연구실 테라 랩(Terabyte Interconncection and Package Laboratory) 소속 박사과정 학생들이다.

KAIST는 전기및전자공학부 테라 랩 소속 김성국(31), 최성욱(27), 신태인(26), 김혜연(26) 박사과정 학생 4명이 국제학회인 디자인콘이 선정한 2022년 최우수 논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시상식은 31일 미국 실리콘밸리 산호세 산타클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디자인콘 2023 국제학술대회'에서 열린다.
이들 대학원 학생 4명이 수상하는 최우수 논문상은 반도체 및 패키지 설계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디자인콘이 인텔·마이크론·램버스·텍사스인스트루먼트(TI)·AMD·화웨이·IBM·앤시스(ANSYS)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의 연구원과 엔지니어, 그리고 세계 각 대학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매년 7월 말 논문 초안을, 12월 말까지 전체 논문을 각각 모집하고 제출받아 심사를 거쳐 수여하는 학술대회 최고상이다.

지난해에는 총 8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는데 김정호 교수가 지도하는 KAIST 테라 랩에서만 수상자의 절반인 4명을 배출했다. 수상작 가운데 2편은 AI를 이용한 반도체 설계, 나머지 2편은 AI 컴퓨팅을 위한 반도체 구조 설계에 관한 논문이다.

앞서 KAIST 테라 랩은 2021년에도 김민수 박사과정 학생이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불과 2년 사이에 디자인콘이 주관하는 학술대회의 꽃인 최우수 논문상 수상자를 모두 5명을 배출했는데 5편의 수상자 논문 중 3편이 AI를 활용한 반도체 설계에 관한 논문이다.

반도체 설계는 고성능·저전력을 목적으로 미세한 3차원 패키지에 다양한 기능을 갖춘 수많은 부품을 최적화해 배치할 뿐 아니라 검증을 위해서는 복잡한 시뮬레이션이 필요하기 때문에 매우 어려운 분야로 꼽힌다.

김정호 교수가 이끄는 테라 랩에는 올 1월 현재 석사과정 10명, 박사과정 13명 등 모두 23명의 학생이 반도체 전·후공정에 들어가는 다양한 패키지와 인터커넥션 설계를 강화·모방 학습과 같은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을 활용해 최적화하는 연구를 수행 중이다.

김정호 교수는 "테라 랩은 전 세계 산·학·연구기관 중 유일하게 그간의 연구성과를 기반으로 독창적으로 개발한 반도체 설계 자동화 기술인 5I(CI, PI, TI, EMI, AI) 융합 솔루션을 갖추고 있다"며 "2030년 이후에는 이종 칩을 하나의 패키지로 통합하는 '3D 이종 집적화 패키징' 기술이 대세로 자리를 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디지털 대전환(DX) 시대를 맞아 반도체의 역할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만큼 차세대 반도체 개발에 필요한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