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파수, 더 강력해진 ‘파수 데이터 레이더’ 선보여

공유
0

파수, 더 강력해진 ‘파수 데이터 레이더’ 선보여

민감정보 통제관리 기능 강화해 철통 보호



파수 데이터 레이더. 사진=파수이미지 확대보기
파수 데이터 레이더. 사진=파수

주식회사 파수가 데이터 식별 및 분류 솔루션 ‘파수 데이터 레이더(Fasoo Data Radar, FDR)’의 민감정보 통제 관리 기능을 강화한 신규 버전을 선보였다고 7일 밝혔다.

파수 데이터 레이더는 PC와 서버, 스토리지 등 다양한 저장소의 문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내용과 컨텍스트 기반으로 분류하는 솔루션이다.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정보를 식별해 해당 문서를 암호화하고 격리, 삭제 처리하거나 일정 기간 후 권한을 회수하거나 파기할 수 있어 개인정보 관리에 많이 활용되고 있다.

파수는 나날이 강화되고 있는 개인정보유출 규제에 대비하고 민감정보에 대한 조직 차원의 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파수 데이터 레이더에 다양한 관리자 기능을 추가·개선했다.

개인정보 등이 포함된 파일이 검출되면 사용자, 부서장 등에게 알림을 보내는 것은 물론, 파일 사용자가 보유 사유 및 기간 등을 소명하지 않는 경우 해당 파일을 격리할 수 있다. 이는 민감정보 파일에 대한 상세 사용 이력 추적 기능과 더불어 민감 정보의 통제 수준을 높일 뿐 아니라 임직원들의 보안 의식 개선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관리자에게는 원격삭제, 파일위치 이동 등에 대한 권한이 주어지며 미사용 파일은 삭제나 암호화 등으로 보호할 수 있다. 또한 주기적인 보고서를 제공해 개인정보패턴이나 암호화 파일 보유 현황의 흐름을 지속적으로 파악 가능하다. 대시보드도 개선해 편의성을 높인 것은 물론, 민감정보 보유 상태 및 미사용 파일, 중복 파일 현황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개인정보 유출은 상향된 과징금으로 인한 부담 뿐 아니라 소비자 및 고객 신뢰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며 이는 임직원 각자의 방지 노력만으로는 막기 힘들다”면서 “현재 많은 기업과 공기관들이 사용하고 있는 파수 데이터 레이더는 개인정보를 식별, 분류하고 철저하게 관리·통제하기 위한 최적의 솔루션이다”라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