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동원·선동열·이종범’ 등 야구 레전드 우표 나온다

공유
0

‘최동원·선동열·이종범’ 등 야구 레전드 우표 나온다

우본, KBO 레전드 40인 현역시절 모습 우표에 담아 예약판매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 40인’ 기념우표 조인식이 24일 KBO 총재실에서 열려 우정사업본부와 KBO가 조인식을 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민재석 한국우편사업진흥원장, 반장식 한국조폐공사 사장,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 허구연 KBO 총재, 조계현 KBO 특보, 류대환 KBO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정사업본부이미지 확대보기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 40인’ 기념우표 조인식이 24일 KBO 총재실에서 열려 우정사업본부와 KBO가 조인식을 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민재석 한국우편사업진흥원장, 반장식 한국조폐공사 사장,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 허구연 KBO 총재, 조계현 KBO 특보, 류대환 KBO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정사업본부
최동원과 선동열, 이종범 등 한국 프로야구 역사에서 한 획을 그은 선수들에 대한 나만의 우표가 출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KBO,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KBO리그 출범 40주년을 기념한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 40인’ 우표 16만장(4000세트)을 오는 28일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총 40매로, 레전드의 선수 시절 이미지가 담겼다. 기존 우표와는 달리 카드 형태로 제작됐다. 레전드 40인은 KBO가 팬과 전문가 투표 등을 종합해 선정했다. 레전드별 개성 있는 이미지를 표현해 소장 가치를 높였다.

뒷면에는 선수별 프로필과 통산 기록 등이 담겨 활약상을 확인할 수 있다. QR코드로 레전드의 정보를 스마트폰으로도 볼 수 있다.

우표는 위변조 방지 보안을 위해 특허기술을 담았다. 스마트폰 전용앱인 수무늬(한국조폐공사 제조)로 찍으면 위조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특수 보안패턴이 적용돼 육안으로 볼 수 없지만, 수무늬앱으로 보면 숨어있는 ‘KBO 정품’ 인증 로고를 확인할 수 있다. 또 3D 스탬핑 포일(홀로그램) 기술도 포함됐다. 가격은 1세트당 12만 원(소포발송요금 포함)이다.

우정사업본부는 국내 스포츠 문화 활성화와 홍보를 위해 다양한 종목에 대한 우표를 출시할 예정이다. 우표는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판매분 소진시까지 인터넷우체국과 우체국앱(모바일)을 통해 예약 판매된다.

한편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과 허구연 KBO 총재, 반장식 한국조폐공사 사장, 민재석 한국우편사업진흥원장 등은 24일 서울 KBO 총재실에서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 40인’ 우표 발행을 기념한 조인식을 개최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