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넥슨·NC에 1조원 쏜 사우디 국부펀드, 카카오엔터에 투자 추진

공유
0

넥슨·NC에 1조원 쏜 사우디 국부펀드, 카카오엔터에 투자 추진

IPO 노리는 카카오엔터…싱가포르투자청과 함께 7~8000억원 투자?

퍼블릭인베스트먼트펀드(PIF) 관계자들의 모습. 사진=PIF이미지 확대보기
퍼블릭인베스트먼트펀드(PIF) 관계자들의 모습. 사진=PIF
국내외 유수 게임사에 1조원 이상의 '거금'을 투자해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퍼블릭인베스트먼트펀드(PIF)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에 투자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엔터는 내년 기업공개(IPO)을 목표로 약 1조원 규모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이러한 투자 계획의 일환으로 PIF가 싱가포르투자청(GIC)와 합작, 7000억원에서 8000억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가 73.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자회사다. 웹툰·웹소설 서비스사 카카오페이지가 로엔 엔터테인먼트를을 전신으로 한 카카오M과 합병돼 지난해 탄생한 종합 콘텐츠 기업이다.

PIF는 지난해부터 미국 대형 게임사 일렉트로닉 아츠(EA)·액티비전 블리자드·테이크 투 인터랙티브 등에 각 1조원 이상을 투자하며 게임계 큰손으로 떠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에는 5조원, 닌텐도에 4조원을 투자했다. 데이터ai(구 앱애니)는 PIF가 올 상반기에만 게임계에 총 222억달러(약 30조원)을 투자한 것으로 추산했다.

국내 대형 게임사인 넥슨과 엔씨소프트(NC)에도 각각 1조원 이상을 투자, 각각 3대 주주와 2대 주주 자리에 올랐다. 이달 17일에는 PIF의 이사회 의장이자 사우디의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한국에 방문, 26개 국내 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엔터 측은 "투자 유치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면서도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고 전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