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이프랜드, 49개국 출시…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노린다

공유
0

SKT 이프랜드, 49개국 출시…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노린다

통신사·대학 등과 협업…글로벌 출시 맞춰 신규 기능 업데이트

사진=SK텔레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북미, 유럽, 중동, 아시아 등 49개국에 동시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은 영어, 중국어(번체, 간체), 일본어를 지원하며 안드로이드와 iOS 버전 동시에 출시한다. SKT는 기존 앱에서 국내외 통합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선보인다. 기존에 설치한 이프랜드 앱은 해외에서도 동일하게 작동하며 한국에서 접속하면 '한국 설정'으로 해외에서 접속하면 '글로벌 설정'으로 실행된다.

SKT는 대륙 별 주요 통신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통해 효과적인 글로벌 진출을 노린다. 지역별로 중동은 이앤(e&), 동남아는 싱텔(Singtel) 등을 이프랜드 글로벌 진출 파트너로 선정했다. 그 밖에도 다양한 해외 통신사업자들과 파트너십 협상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SKT는 이프랜드 글로벌 출시 후 파트너들과 함께 해당 지역을 타겟으로 한 특화 기능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현지 인기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는 등 해외 각 지역에서의 다양한 메타버스 이벤트 및 사업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18일 일본 NTT도코모와 ICT 사업 협력을 체결하고 각 사가 보유한 메타버스 서비스의 고도화를 위해 콘텐츠, 기술, 서비스 영역에서 협력키로 했다.

이 밖에 SKT는 해외 대학 및 글로벌 브랜드 등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와도 제휴해 글로벌 MZ를 겨냥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SKT는 태국 방콕에서 100년 이상의 전통 왕립대학을 운영 중인 반솜데즈차오프라야 라자바트 대학(BSRU)과 올해 초부터 이프랜드에서 '틴틴오디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여 온 동아예술방송대와 함께 이달 초 3자 간 글로벌 메타버스 캠퍼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KT는 BSRU와 동아방송예술대 양교가 서로 한국어, 태국어, 영어로 된 강의들을 상호 지원하는 등 지리적으로 먼 한계를 이프랜드를 통해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또 15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덴마크 패션 기업 비르거 크리스텐슨과 제휴해 파티의상 등 주요 의상을 이프랜드 의상으로 제작해 올해 안에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SKT는 이프랜드 글로벌 진출에 맞춰 주요 기능에 대한 업데이트도 진행했다. 먼저 메타버스가 처음인 해외 이용자들이 손쉽게 메타버스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라운지와 다양한 피부색의 아바타들이 도입됐다.

또 모임 개설자와 참여자 간 소통을 더욱 활성화 하기 위해 '1:1 DM' 기능과 아바타 상단에 '3D 말풍선' 기능을 적용했다. '실시간 투표' 기능을 신설해 실시간으로 모임 참여자들의 의견을 확인할 수 있으며, 'ifme(이프미) 모션 공유' 기능을 통해 이용자의 표정을 아바타에 적용해 소통할 수 있다.

오리지널 메타버스 K-POP 콘텐츠 '더팬라이브 토크온'은 해외K팝 팬 층을 타겟으로 50% 이상 영어로 진행되며 K팝 연습생 글로벌 오디션 및 글로벌 신인 아이돌 육성 등 해외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K팝 라이브 콘텐츠를 운영한다.

SKT는 이프랜드 SNS 채널을 통해 이프랜드 K팝 콘텐츠 밋업에 참여한 해외 이용자들에게 출연 아티스트의 다양한 굿즈와 상품을 전달하는 이벤트도 올해 안에 진행 예정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