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부, 中 창정 5B 잔해물 한반도 추락 여부 감시

공유
0

과기부, 中 창정 5B 잔해물 한반도 추락 여부 감시

오늘(4일) 밤 추락 예상

창정 5B 로켓 잔해의 추락 예상 범위.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미지 확대보기
창정 5B 로켓 잔해의 추락 예상 범위.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B호 잔해물'의 대기권 재진입에 따른 추락 위험을 감시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창정 5B호 지난달 31일 중국 우주정거장의 모듈을 실었던 발사체로 추락의 우려되는 부분은 발사체 상단부다. 무게 21톤, 길이 31m, 직경 5m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 분석 결과에 따르면 4일 오후 11시께 추락이 예상되면서 과기정통부와 천문연이 로켓 잔해의 한반도 추락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추락 시간 오차는 ±6시간이다.

한편 중국의 창정 5B호는 우주정거장의 모듈 등을 운송하기 위해 개발된 무게 837톤에 이르는 대형 우주발사체다. 전문가들은 발사체 잔해의 일부가 대기권에서 전부 소각되지 못하고 지상에 추락할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천문연은 현재 창정 5B호는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나 앞으로 궤도 변화가능성에 대비해 이를 계속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