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랩, OT 가시성·위협탐지 모니터링 솔루션 ‘CEREBRO-IDS’ 출시

공유
0

안랩, OT 가시성·위협탐지 모니터링 솔루션 ‘CEREBRO-IDS’ 출시

안랩 'CEREBRO-IDS' 대시보드 화면. 사진=안랩이미지 확대보기
안랩 'CEREBRO-IDS' 대시보드 화면. 사진=안랩
디지털전환(DX:Digital Transformation) 등으로 산업시스템과 IT의 연결 접점이 증가하면서 높아진 보안위협 대응을 위해 안랩과 안랩 자회사 나온웍스가 OT환경 보안 솔루션 ‘CEREBRO-IDS(세레브로-IDS)’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CEREBRO-IDS’는 산업·사회기반 시설 보안을 위한 OT(Operational Technology, 운영기술) 가시성·위협탐지 모니터링 전용 솔루션으로, 안랩이 지난해 나온웍스를 자회사로 인수한 후 양사가 공동개발해 출시한 첫 제품이다.

안랩의 보안위협 탐지 기술과 나온웍스의 OT프로토콜 분석 기술을 결합해 생산라인·제어설비 등 다양한 OT 자산 현황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하고,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각종 이상 행위와 보안위협을 실시간으로 탐지한다.

‘CEREBRO-IDS’는 △IT/OT 주요 자산·네트워크 세션의 현황 및 토폴로지(topology:네트워크의 요소들을 물리적으로 연결해 놓은 연결 방식 및 형태)맵 등 통합 정보 가시성 강화 △악성코드 침입과 유해 트래픽, 취약점 등 각종 보안위협 탐지 △OT 프로토콜 심층 분석 및 머신러닝 기반 이상 제어 탐지 △서드파티(3rd Party) 관제 플랫폼 연동 등 주요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 신제품은 디지털전환(DX) 등으로 산업망과 IT망의 접점이 증가하고 있는 환경에서 안랩의 고도화된 위협 탐지 기술이 적용된 백신 엔진으로 OT환경을 노린 각종 신·변종 악성코드에 대한 대응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한 나온웍스의 OT 프로토콜 분석 기능으로 ‘비인가 제어 설정 변조’, ‘사용자 설정 오류’ 등 이상행위를 탐지하고 알림을 제공해 실시간 보안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CEREBRO-IDS’는 가용성을 보장하는 구성과 효율적인 운영도 제공한다. 기존 설비의 네트워크를 변경하지 않는 미러링 방식으로 설비 가용성에 대한 우려 없이 OT망에 대한 각종 위협 및 이상 제어를 탐지할 수 있다. 또 센서별 정책 설정 및 관리 기능을 제공해 공정별 상이한 환경을 유연하게 관리해 보안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준경 나온웍스 대표는 "OT보안의 기본은 보안 대상인 주요 자산을 식별하고, OT망 가용성에 영향을 주지 않는 패시브(Passive) 모니터링 방식을 채택하는 것"이라며 "CEREBRO-IDS는 고객이 신규 솔루션 도입 시 가용성에 대한 우려 없이 현장을 안전하게 운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특화된 OT 전용 보안 솔루션"라고 말했다.

이상국 안랩 마케팅본부 상무는 "미국 송유관 시설이나 일본 자동차 공장 마비 등 최근 발생한 주요 OT 보안사고의 주 원인은 외부와 연결점을 악용한 악성코드 침투였다"며, "이렇게 OT 보안위협이 점차 고도화되는 가운데 안랩과 나온웍스의 기술력이 결합된 ‘CEREBRO-IDS’로 다양한 산업 환경의 고객사가 손쉽게 자산과 보안현황을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