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오스트리아 드론텍과 5G 스마트 농업 협력

공유
0

화웨이, 오스트리아 드론텍과 5G 스마트 농업 협력

사진=화웨이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화웨이
화웨이가 5일 오스트리아 최대 드론 서비스 제공업체인 드론텍과 5G 스마트 농업 협력을 통해 개발한 신규 애플리케이션을 발표했다.

화웨이와 드론텍은 오스트리아 북부 누스뵈크굿 포도 농장에서 지난해 공동으로 착수한 파이어니어 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5G와 IoT 기술이 농업의 지속가능성을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는지를 소개했다.

이날 화웨이와 드론텍은 '디지털 스카이'라는 협업 프로젝트가 2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발표했다. 이 프로젝트에서 화웨이는 5G와 함께 실시간 인공지능(AI) 분석의 기반이 될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고해상도 카메라와 센서를 탑재한 드론텍의 드론은 땅과 사물을 조사하고 AI가 처리할 이미지 및 데이터를 포착해, 즉시 실행 가능한 결과를 사용자에게 전달하게 된다.
또 2단계에서 양사는 드론 서비스를 위한 공유 경제 접근법도 개발할 계획이다. 농민뿐 아니라 지자체, 기업 또는 개인 등 다양한 분야의 사용자들은 태양광 패널 검사, 교통 관리 또는 전력선 마모 감지와 같은 광범위한 서비스를 위해 드론과 AI 솔루션을 대여할 수 있다.

화웨이는 현재 5G 네트워크가 주로 지상이나 실내에 있는 최종 사용자를 위해 설계돼 있어 일상적으로 지상 50m 상공에서 비행하는 드론을 위한 고품질 커버리지의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에리히 만저 화웨이 오스트리아 부사장은 "5G는 고대역폭, 저지연, 수백만 대의 기기 연결 등 3가지 핵심 응용 분야를 위해 개발됐다. AI와 5G기술이 적용된 드론을 사용하면 유지 보수 또는 지역 모니터링 등의 리소스 고집약적인 작업을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호프 드론텍 CEO는 "AI 기반 드론은 농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중요한 조력자 역할을 한다. 드론텍은 화웨이와 협력해 살충제와 화학 비료 사용을 크게 줄일 뿐 아니라 농업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는 인건비 절감 외에도 식품 공급망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