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파수, 악성메일 모의훈련 ‘마인드 셋’에 보안교육 서비스 결합

공유
0

파수, 악성메일 모의훈련 ‘마인드 셋’에 보안교육 서비스 결합

파수의 악성메일 모의훈련 ‘마인드 셋’ 이미지. 사진=파수이미지 확대보기
파수의 악성메일 모의훈련 ‘마인드 셋’ 이미지. 사진=파수
주식회사 파수가 보안의식 향상을 위해 악성메일 모의훈련 서비스 '마인드 셋(Mind-SAT)'에 보안교육을 결합했다고 4일 밝혔다.

모의훈련 결과를 기반으로 한 보안교육 서비스가 결합한 마인드 셋은 기업과 기관 구성원들의 보안의식을 효과적으로 향상시킨다.

파수의 마인드 셋은 해킹 공격의 주요 통로가 된 이메일을 보다 안전하게 사용하도록 해 조직 전체의 사이버 공격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악성메일 모의훈련 서비스다.

최근 많은 악성 프로그램이 이메일을 통해 전달되며 그 내용과 발신자 정보 등은 나날이 정교해지고 있다. 실제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내 기업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수신자의 30%가 악성메일을 클릭한 것으로 나타나 많은 기업이 해킹 위협에 쉽게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파수가 선보인 마인드 셋은 고객별 상황과 목적, 최신 공격 유형을 반영한 최적의 시나리오를 작성해 뛰어난 효과의 모의훈련을 제공한다.

정보보호 전문 서비스기업으로서 노하우를 축적해 온 파수의 전문 컨설턴트가 모든 과정을 지원하는 것도 차별화 요소다. 올 상반기 출시된 이래로 공기업·교육업체·대형 유통업체 등 다양한 산업의 기업과 기관이 이미 마인드 셋을 통해 임직원들의 보안 의식 고취에 나선 바 있다.

파수는 악성메일 모의훈련을 찾는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고객의 주된 목적에 부합하기 위해 조직원들의 보안의식 제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새롭게 추가했다. 보안교육은 악성메일 모의훈련이 종료된 후 제공되며 해당 기관과 타사의 훈련 결과를 토대로 교육 내용을 구성해 참여자들의 보안 인식 향상 효과를 높인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이메일을 통한 해킹 시도가 급증하면서 방법도 정교해져, 사용자들이 무심코 클릭한 이메일로 회사 전체가 위험해지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마인드 셋은 모의훈련과 그 결과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교육을 결합해 임직원들의 보안 의식을 제고해 조직 전체의 보안 응 역량을 높인다”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