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U+, 양자내성암호 적용된 e심 개발…기업용 디바이스 활용 기대

공유
0

LGU+, 양자내성암호 적용된 e심 개발…기업용 디바이스 활용 기대

양자내성암호 기술이 적용된 'PQC PUF-eSIM', 사진=LG유플러스이미지 확대보기
양자내성암호 기술이 적용된 'PQC PUF-eSIM',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보안칩 전문 기업 아이씨티케이홀딩스와 함께 양자내성암호(PQC) 기술이 적용된 'PQC PUF-eSIM(퍼프이심)'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유심보다 크기가 작은 e심은 스마트폰과 차량, M2M 등 다양한 영역의 디바이스에서 활용되고 있다. 높은 보안수준이 필요한 기업용 디바이스에는 강한 보안기술이 적용된 e심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하드웨어 물리적 복제 방지기능(PUF)을 탑재한 e심에 양자내성암호를 결합한 'PQC PUF-eSIM'은 연산력이 뛰어난 양자컴퓨터로도 해독이 불가능해 보안키와 인증서 및 주요 데이터를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다.
'PQC PUF-eSIM'이 탑재된 디바이스에는 데이터 보안과 인증 기능이 기본 탑재되며 이를 기반으로 서비스 플랫폼에서 강력한 인증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PQC PUF-eSIM이 탑재된 차량에서는 탑승자별 개별 인증 등을 통해 특정 기간·조건에 따른 개인화된 구독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차량 내 화상회의에도 참석자 개별 인증을 통해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Lab장(담당)은 "양자컴퓨터 등 기술이 발전할수록 손쉬운 해킹이 가능해지기에 이를 막는 것이 통신인프라 및 서비스 제공자의 역할"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PQC-PUF eSIM'과 연내 준비되는 양자내성암호 통합인증플랫폼을 통해 안심할 수 있는 B2B향 디바이스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원 아이씨티케이홀딩스 대표는 "차세대 보안 기술인 PQC는 전송장비 등 대형 디바이스를 위주로 적용돼 왔으나 이번 PQC-PUF eSIM 개발을 통해 일반 소형 디바이스에서도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이를 통해 다양한 기업향 디바이스 및 서비스로 확산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