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샌드박스네트워크, B2B 솔루션 '메타버스 스튜디오' 론칭

공유
0

샌드박스네트워크, B2B 솔루션 '메타버스 스튜디오' 론칭

마인크래프트·제페토 등 원하는 플랫폼 선택 시 공간·콘텐츠 제작

샌드박스네트워크 크리에이터들이 제작한 '마인크래프트' 청와대의 모습. 사진=샌드박스네트워크이미지 확대보기
샌드박스네트워크 크리에이터들이 제작한 '마인크래프트' 청와대의 모습. 사진=샌드박스네트워크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가 기업 대상(B2B) 메타버스 솔루션 '샌드박스 메타버스 스튜디오'를 23일 공식 론칭했다.

'메타버스 스튜디오' 서비스는 기업이 희망하는 가상 공간을 지정하면, 이에 맞춰 샌드박스 측이 스트리머·크리에이트 등의 콘텐츠를 기획, 제작해 납품하고 이를 홍보하는 것을 지원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고객사가 선택 가능한 공간으로 네이버가 서비스하는 '제페토'와 '젭' 등 국내 기업의 서비스는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마인크래프트', 로블록스 코퍼레이션 '로블록스' 등 해외 유명 게임과 아르헨티나의 더샌드박스(SAND) 등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까지 폭넓게 지원한다.

샌드박스 측은 "기업은 물론 정부·공공기관의 주요 메타버스 캠페인을 수행해온 경험을 살려 본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나희선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CCO)를 필두로 약 40팀의 크리에이터들이 꾸준히 '마인크래프트' 등 메타버스 콘텐츠를 제작해왔다는 것 역시 샌드박스의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나희선 CCO는 '도티'라는 닉네임으로 유튜브서 235만명의 구독자를 모은 인기 크리에이터다. 샌드박스는 '마인크래프트'를 통해 지난 2020년 청와대 어린이날 기념 행사, 2021년 보건복지부 금연 캠페인 '노담랜드'와 월드비전 자립마을 랜서 투어 등을 진행해왔다.

황호찬 샌드박스 메타버스 스튜디오 총괄 팀장은 "메타버스 활용에 대한 수요에 비해 인프라 구축, 리소스 문제로 쉽게 뛰어들지 못하는 업체들이 많다"며 "메타버스 운영을 위한 역량과 인프라를 집약, 최상의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