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학생과학발명대회 대통령상 수상작은 '뒤집힘 방지 렌즈케이스'

공유
0

학생과학발명대회 대통령상 수상작은 '뒤집힘 방지 렌즈케이스'

국무총리상 '물맺힘 걱정없는 정수기' 선정

제43회 전국학생과학발명경진대회 대통령상 수상작인 충북 과학고 이호선 학생의 '렌즈 안팎의 뒤집힘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콘택트렌즈 케이스'(왼쪽)와 국무총리상 수상작인 경남 유어초 문재인 학생의 '물맺힘 걱정없는 ABC 클린코크 정수기'.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미지 확대보기
제43회 전국학생과학발명경진대회 대통령상 수상작인 충북 과학고 이호선 학생의 '렌즈 안팎의 뒤집힘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콘택트렌즈 케이스'(왼쪽)와 국무총리상 수상작인 경남 유어초 문재인 학생의 '물맺힘 걱정없는 ABC 클린코크 정수기'.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은 제43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대통령상 수상자로 충북 과학고등학교 1학년 이호선 학생과 국무총리상 수상자로 경남 유어초등학교 3학년 문재인 학생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는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과정을 통해 과학적 문제해결 능력을 배양하고 발명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1979년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대회가 개최돼왔다. 대통령상(상금 800만원), 국무총리상(상금 400만원) 및 6개 부처 장관상 253점 등을 수여(지도교사와 한 팀)한다.

올해에 개최된 제43회 대회에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1만3880명이 참가해 지역예선대회를 거쳐 300명이 전국대회에 진출했다. 심사위원장인 임병훈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회장 등 총 49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창의성, 탐구성, 실용성, 노력도, 경제성 등을 기준으로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대통령상 수상작으로 충북 과학고 이호선 학생의 '렌즈 안팎의 뒤집힘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콘택트렌즈 케이스' 작품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사용자가 콘택트렌즈를 착용할 때 안팎이 뒤집힌 상태인지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렌즈사용시의 앞뒤 구별이 곤란한 불편함과 재착용시 발생가능한 위생상의 문제점을 빛의 특성을 이용해 렌즈의 뒤집힘을 쉽게 구별할 수 있는 게 이번 작품의 특징이다.

국무총리상 수상작으로 경남 유어초 문재인 학생의 '물맺힘 걱정없는 ABC 클린코크 정수기' 작품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기존의 정수기가 코크 끝부분에 맺힌 물방울로 인해 위생상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가정을 기반으로 서로 다른 과학원리를 이용한 세 가지 형태의 클린코크를 개발해 위생상 발생가능한 문제점을 차단한 작품이다.

이 밖에 최우수상(과기정통부·교육부 등 부처 장관상) 10점, 특상 50점, 우수상 100점, 장려상 137점을 선정했다.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수상자 및 지도교원 수상자에게는 11월말에 예정된 과학문화탐방의 기회도 제공된다.

이석래 국립중앙과학관장은 "지역예선전부터 많은 초·중·고 학생들이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구체화시켰으며 특히 일상생활에서 불편한 점을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개선한 발명품이 돋보였다"며 "많은 학생들이 이번 대회 경험을 토대로 생활속에서 과학기술을 더 많이 활용하고, 과학기술 발명에 더 많은 관심을 갖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시상식은 다음달 5일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주요 수상작품은 국립중앙과학관에서 10월 5일까지 전시를 마치고 12월부터는 시‧도 교육과학연구원에서 순회전시 될 예정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