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 사내 해커톤 대회로 임직원 혁신 아이디어 모은다

공유
0

카카오, 사내 해커톤 대회로 임직원 혁신 아이디어 모은다

'24K 리유니언' 이틀간 개최

사진=카카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카카오
카카오 임직원들이 더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혁신적 아이디어를 모은다. 카카오는 18~19일 이틀에 걸쳐 카카오 판교 아지트에서 사내 해커톤 '24K 리유니언(24K Reunion)'을 1박 2일간 진행 중이다.

카카오의 사내 해커톤은 지난 2013년 처음 시작해 4회째 맞는 행사로 24시간 동안 개발, 디자인, 기획 등 다양한 직군의 카카오 임직원들이 개인 또는 팀(최대 4명)으로 참여해 각자의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구현한다.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이후 3년만에 열렸다.

참가자들은 “비대면 시대를 겪어보니 아직 온라인에는 OOO이 부족하다. 이런 기능이 필요하다"라는 주제에 맞춰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펼칠 수 있다.

이번 행사에는 65개팀 약 230여명이 참가했으며 예선 및 본선 심사를 거쳐 본상 수상 3개팀 및 특별상 2개팀을 선정한다. 완성도, 창의성, 구현 가능성을 기준으로 심사하며 수상팀에게는 최대 800만원의 카카오 페이 포인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밖에 럭키드로우와 레디백 등 참가팀에게 제공할 다양한 상품을 마련했다.

이밖에 '넥스트 카카오 아이디어 해커톤'이라는 코너를 별도 마련해 '엔데믹 시대에 필요한 서비스 및 아이디어'를 추가 모집한다. 해커톤에 직접 참여하지 않더라도 다양한 아이디어와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판교 아지트 타운홀에 아이디어월을 설치하고 누구나 행사를 즐길 수 있게 했다.

카카오 사내 해커톤 TF 관계자는 "24K 리유니언은 '아이디어'를 주제로 즐길 수 있는 사내 축제로, 각자의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고 세상에 편리함을 더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개발하는 자리가 됐다"며 "모바일 산업에 혁신을 이끌 수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 마련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내 해커톤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