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별 연구팀, KAIST에 30억원 상당 발전기금 기부 약정

공유
0

우리별 연구팀, KAIST에 30억원 상당 발전기금 기부 약정

지난 11일 열린 우리별 위성 발사 30주년 기념식 '우리별 위성 연구팀'과 KAIST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AIST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1일 열린 우리별 위성 발사 30주년 기념식 '우리별 위성 연구팀'과 KAIST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AIST
KAIST는 '우리별 위성 연구팀'이 30억원 상당의 발전기금을 기부 약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우리별 1호 발사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추진된 이번 기부는 1989년 공동 연구협약을 바탕으로 영국 서리대학에서 인공위성 기술을 연구했던 박성동 전 쎄트렉아이 의장을 포함해 산·학·연 각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27명이 뜻을 모았다. 이들은 모두 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해외의 우주기술 선진 대학으로 파견했던 유학생 출신이다.

KAIST 발전재단 관계자는 "우리별 1호 발사 30주년이라는 뜻깊은 의미를 담아 30억 원의 발전기금을 약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약정식은 지난달 19일에 진행됐으며 연구팀은 약정 금액 상당의 쎄트렉아이 주식을 향후 KAIST에 증여할 예정이다. '우리별 위성 연구기금'으로 명명된 이번 기부금은 우주 분야의 혁신적·창의적 기술 연구를 위해 사용된다.

KAIST는 이를 위해 인공위성연구소장을 포함해 연구개발에 헌신했던 10인 내외의 교수들로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지원이 필요한 과제를 수시로 평가하고 선정할 계획이다.

박성동 전 쎄트렉아이 의장은 "다양한 분야를 연구하는 교수와 학생들의 전문성을 융합해서 활용하는 연구야말로 KAIST가 대학이라서 할 수 있는 고유의 역할"이라며 "미래지향적이고 선제적인 연구에 도전하는 인재들을 응원하는 일에 이번 기부가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우리별 위성 개발이라는 거대한 모험에 뛰어들어 성공의 역사를 써 내려간 연구팀의 의지를 이어받아 우주기술 분야의 차별성과 수월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우리별 위성 연구팀은 27명은 1989년 영국 서리대학에 파견한 다섯 명의 유학생을 시작으로 1996년까지 영국 런던대학, 일본 도쿄대학, 미국 컬럼비아·아이오와 대학 등에서 위성 관련 기술을 배워 고국으로 돌아왔다.

1992년 8월 11일 우리별 1호 개발 및 발사에 성공했으며 우리별 2호(1993)와 3호(1999)까지 발사했다. 이후 정부의 우주 분야에 연구비 지원이 증가하고 민간에서도 투자가 확대되면서 우리별 위성 연구팀원들은 기업, 출연(연), 학계, 창업 등을 통해 우주산업의 한 축을 형성하며 국가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