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쉴더스, 지능형 융합보안 플랫폼 써미츠 기반 사업확장 본격화

공유
0

SK쉴더스, 지능형 융합보안 플랫폼 써미츠 기반 사업확장 본격화

산업안전·FM·OT 등 지능형 융합보안 플랫폼 서비스 세분화

 SK쉴더스 ‘써미츠(SUMiTS)’ 로고 이미지. 사진=SK쉴더스이미지 확대보기
SK쉴더스 ‘써미츠(SUMiTS)’ 로고 이미지. 사진=SK쉴더스
라이프 케어 플랫폼 기업 SK쉴더스가 지능형 융합보안 플랫폼 써미츠(SUMiTS) 서비스를 핵심 고객군에 따라 세분화하고 융합보안 사업확장과 선도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모든 산업에서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중대재해처벌법 등 규제 환경의 강화로 융합보안 시장은 높은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사업의 성장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사이버보안과 물리보안의 시너지로 탄생한 융합보안은 SK쉴더스가 국내 대표 주자로서 지난해 10월 사이버보안·물리보안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별적으로 운영되었던 다양한 보안요소를 통합관리할 수 있는 지능형 융합보안 플랫폼 써미츠(SUMiTS)를 공개한 바 있다.

SK쉴더스가 핵심 고객군에 따라 세분화한 써미츠 기반 융합보안 서비스는 △종합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한 산업 현장을 위한 ‘SUMiTS 산업안전’ △효율적인 건물관리에 필요한 모든 것을 통합 관리하는 ‘SUMiTS FM(Facility Management:시설관리)’ △생산과 제조 공장의 주요 시설과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SUMiTS OTOT(Operational Technology:운영기술)’ 등 3가지다.

이처럼 산업안전, 건물관리, 운영기술까지 모두 제공하는 융합보안 플랫폼은 ‘써미츠’가 국내 독보적이며 SK쉴더스는 이를 통해 보안산업의 미래인 융합보안 분야에서 수준 높은 서비스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SUMiTS 산업안전’은 산업 현장의 안전 관리에 특화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산업안전보건법의 요구 기준과 강화된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라 현장 근로자에게 발생 가능한 복합적인 위험 요소를 사전에 파악하는 통합 모니터링 서비스와 실시간 대응체계 구현을 지원한다.

근로자와 설비의 안전관리, 현장의 환경관리를 위한 각종 IoT기기, 안전 장비, 감지 센서 등 고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솔루션을 통합 제공한다. 차별화된 통합 안전관리 플랫폼으로 산업안전 관리 수준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기업이라면 건설, 공장, 인프라, 물류 등 업종 구분없이 모든 현장에 적용 가능하다.

다음으로 ‘SUMiTS FM’는 DT, AI 기술 기반의 통합 건물 관리 플랫폼이다. 건물 내 전력·조명·설비·공조 등 각종 데이터를 통합 플랫폼에 연동해 설비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이상 상황 감지가 가능하며, 더불어 출입통제, 영상감시 등 빈틈없는 물리보안 서비스도 함께 제공해 ‘스마트 빌딩’ 환경을 실현할 수 있다.

또한 AI HVACHVAC(Heating, Ventilation, Air Conditioning:공기조화기술) 기반으로 친환경 실내환경과 저탄소 건물관리 운영이 가능해 ESG경영과 RE100 정책 실천에 효과적이며 중대형빌딩·교육기관·대학교·R&D센터 등 출입 인원이 많고 효율적인 시설 관리가 필요한 고객군에게 안성맞춤이다.

'SUMiTS OT'는 생산·제조시설에 대한 보안을 극대화할 수 있는 체계적인 보안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늘고 있는 스마트 공장·오피스의 경우 높은 효용만큼이나 사이버 공격 위험에 노출된 경우가 많다.

데이터 유출,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공장 가동 중단 등 예상치 못한 보안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위협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보안 컨설팅, 솔루션 구축, 관제 등의 서비스를 통합 제공한다. 반도체, 자동차 등 대규모 제조시설 뿐만 아니라 보안 취약점 진단을 원하는 중소형 공장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김영주 SK쉴더스 융합보안사업본부장은 "모든 것이 연결된 초연결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융복합적인 보안 위협 요소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지능형 융합보안 플랫폼의 수요가 크게 늘면서 컨설팅 문의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융합보안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고객군에 따라 산업안전, 건물관리, 운영기술 등 3가지 서비스로 세분화하고 본격적인 융합보안 사업 확장과 시장 선도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