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부, GSMA와 손잡고 국내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공유
0

과기부, GSMA와 손잡고 국내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와 손잡고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와 GSMA는 2일과 3일 이틀간 싱가포르에서 '모바일 360 아시아 퍼시픽 2022'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GSMA가 2016년부터 매년 개최 중인 모바일 및 디지털 전환 분야의 기술·산업 트렌드를 공유하는 세계적인 컨퍼런스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통신사, 산업계, 벤처캐피털(VC), 정부 관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는 '디지털 국가 건설'을 주제로 1일차 컨퍼런스와 2일차 스타트업 세션으로 나뉘어 개최됐다. 스타트업 세션은 국내·외 혁신기술 스타트업들의 투자유치와 기술협업을 지원하기 위해 과기정통부 산하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전문기관인 본투글로벌센터가 GSMA와 공동으로 개최했다. GSMA가 최초로 외부기관과 공동으로 기획한 행사다.

또 스타트업 세션은 국내·외 스타트업의 혁신기술 및 제품 발표, 전시·시연 등 홍보, 글로벌 통신사·VC 등과의 1:1 네트워킹 행사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참가한 국내 16개사 스타트업들은 인공지능 반도체, 자율주행 로봇, 스마트시티, 핀테크, 메타버스 등 유망 분야에서 국내 통신사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거나 공동 사업을 추진하는 등 국내에서 이미 기술력을 인정받은 기업들이다.

한편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1일차 컨퍼런스 개막 세션에 참석해 '한국의 디지털 전략'을 주제로 5G 최초 상용화, 인공지능·데이터 등 핵심 인프라 고도화 등 그간의 주요 성과와 다양한 정책 노력, 향후 정책 방향 등을 소개하는 기조연설을 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