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허준이 석학교수, 韓 최초 '필즈상' 수상…'수학계 노벨상' 성과

공유
0

허준이 석학교수, 韓 최초 '필즈상' 수상…'수학계 노벨상' 성과

허준이 고등과학원 석학교수.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미지 확대보기
허준이 고등과학원 석학교수.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허준이 고등과학원 석학교수 겸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가 2022년 세계수학자대회(International Congress of Mathematicians, ICM)에서 수학계에 중요한 공헌을 한 40세 미만의 수학자에게 수여하는 '필즈상(Fields Medal)' 수상했다.

ICM은 4년마다 국제수학연맹(International Mathematical Union, IMU)에서 개최하는 국제대회로 올해는 비대면으로 개최되고 총회와 필즈상 수상식은 핀란드에서 개최했다.

필즈상은 수학자가 받을 수 있는 가장 영예로운 수학분야 최고 권위 상으로, 수학 노벨상이라 알려져 있다. 허 교수는 조합 대수기하학을 통해 조합론의 난제를 해결하고 대수기하학의 토대가 더욱 확장되도록 새 지평을 연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계 최초로 필즈상 수상의 쾌거를 이룩했다.

허 교수의 연구분야는 조합 대수기하학으로 이는 대수기하학을 통해 조합론의 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분야이다. 허 교수는 조합 대수기하학 기반의 연구들을 통해 수학자들이 추측 형태로 제시한 다수의 난제를 해결해왔다. 특히 대표적 난제로 알려진 리드 추측 등을 해결했다.

이 밖에 리드 추측에 대한 연구의 선행 연구(밀너 수에 관한 연구 등)는 서울대 석사과정에서부터 시작됐다. 허교수의 많은 연구가 KIAS 스콜라(Scholar)로 고등과학원에 있는 동안 이루어졌다.

허 교수는 "제게 수학은 개인적으로는 저 자신의 편견과 한계를 이해해가는 과정이고 좀 더 일반적으로는 인간이라는 종이 어떤 방식으로 생각하고 또 얼마나 깊게 생각할 수 있는지 궁금해 하는 일"이라며 "저 스스로 즐거워서 하는 일에 의미 있는 상도 받으니 깊은 감사함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