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통신 빅데이터로 도로 혼잡 예측한다

공유
0

SKT, 통신 빅데이터로 도로 혼잡 예측한다

28일 서울 을지로 SK T타워에서 진행된 SKT와 엠큐닉 업무협약식에서 장홍성 SKT 광고/Data CO담당(왼쪽)과 유승모 엠큐닉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이미지 확대보기
28일 서울 을지로 SK T타워에서 진행된 SKT와 엠큐닉 업무협약식에서 장홍성 SKT 광고/Data CO담당(왼쪽)과 유승모 엠큐닉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정보 생성·검증 사업 확대를 위해 위치기반 서비스 및 지능형 교통 시스템 전문 기업 엠큐닉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SKT와 엠큐닉은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 사업을 꾸준히 함께 진행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의 협력 강화 및 사업 분야 확대를 위해 진행됐다.

양사는 통신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생성되는 교통 및 유동인구 정보 등을 활용해 △도로 및 교통정보 생성·검증 △ITS △스마트모빌리티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4월 완료된 국토교통부의 ITS 혁신기술 공모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통해 수도권 일반국도를 대상으로 통신 빅데이터 기반 교통량 데이터를 생성한 바 있다. 국토부 공모사업은 고정밀 통신데이터 측위기술을 기반으로 한 ITS 혁신 서비스 개발이다. SKT는 해당 사업 완료 이후에도 투자와 기술개발을 지속해 전국 실시간 교통량 제공서비스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SKT는 통신 빅데이터 기반 교통정보 생성·검증 사업을 통해 별도 수집장치 없이 도로 혼잡시간대 및 혼잡구간 예측정보를 공공기관과 일반 시민에게 제공해 도심 교통혼잡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실시간으로 전국 도로 정보 수급이 가능한 통신 빅데이터의 특성을 활용해 기존 차량 중심 서비스에서 퍼스널 모빌리티·교통약자 지원 등 다양한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로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