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대학생 ICT 연수 프로그램 ‘씨드 포 더 퓨처 2022’ 개최

공유
0

화웨이, 대학생 ICT 연수 프로그램 ‘씨드 포 더 퓨처 2022’ 개최

韓 대학·대학원생 10명 선발…8월 태국서 글로벌 ICT 인재양성 교육 진행

화웨이가 한국·아태지역 대학생 ICT 연수 프로그램 ‘씨드 포 더 퓨처 2022’ 개최한다. 사진=화웨이
화웨이가 한국·아태지역 대학생 ICT 연수 프로그램 ‘씨드 포 더 퓨처 2022’ 개최한다. 사진=화웨이
화웨이가 오는 8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글로벌 ICT 융합인재 육성 프로그램인 '씨드 포 더 퓨처 2022(Seeds For The Future 2022)'의 국내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화웨이가 지난 2008년부터 운영 중인 ‘씨드 포 더 퓨처(미래를 위한 씨앗)’는 전 세계의 젊은 인재들이 첨단 ICT 기술을 연구하고 전문 지식과 기술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시작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지난 14년간 총 137개국·지역에서 12만명 이상의 학생이 참여했다.

올해 프로그램은 8월 18일부터 8월 27일까지 10일 간 태국에서 열린다. 참가 학생들은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AI), 5G, 디지털 파워 등 ICT 분야의 교육 뿐만 아니라 전략 리더십과 관련된 강의를 수강하게 된다.

또한 함께 참가하는 싱가포르·일본·태국 등 아태지역의 우수한 학생들과 팀 프로젝트도 수행한다. 학생들은 강의를 통해 배운 ICT기술로 사회 문제에 대한 기술적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하며 우승한 팀에게는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테크포굿 액셀러레이터 캠프(Tech4Good Accelerator Camp)’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씨드 포 더 퓨처’ 참가 학생들에게는 글로벌 빌리지 방문 등 아태지역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교류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참가 신청은 7월 3일까지로, 이후 서류·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참가자 10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가비 전액은 화웨이가 지원한다.

한편 한국화웨이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씨드 포 더 퓨처’ 프로그램에 참가해왔다. 이를 통해 20여개 대학 ICT 인재들이 전 세계 130여 개국의 학생들과 함께 공부하며 글로벌 ICT 인재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아울러 ‘한국에서, 한국을 위한(In Korea, For Korea)’이라는 미션 아래 국내 ICT 산업과 생태계 발전을 위한 전문 인재 양성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2015년부터 국내 유일의 여고생 대상 프로그래밍 대회인 ‘여고생 프로그래밍 경진대회’를 이화여자대학교와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5G·AI·클라우드·사이버 보안 등 ICT기술에 관한 온라인 교육과 경진대회를 연계한 ‘한국화웨이 ICT 챌린지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이 외에도 ICT분야에서 진로를 꿈꾸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장학재단과 연계한 '사회 리더 멘토링'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고 화웨이의 온라인 ICT아카데미 교육 자원을 무료로 개방해 국내 학생들의 새로운 지식 습득도 지원하고 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