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위메이드 "위믹스 플랫폼 목표는 블록체인 게임계 '스팀'"

공유
0

위메이드 "위믹스 플랫폼 목표는 블록체인 게임계 '스팀'"

3년 안에 모든 게임에 블록체인 적용될 것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사진=위메이드이미지 확대보기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사진=위메이드
"글로벌 시장에서 매년 5만개 정도의 신작이 출시되며 이중 약 1만개의 게임이 업계 최대 플랫폼 중 하나인 스팀에서 출시된다. 위믹스는 현재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중 가장 앞서가고 있으며 스팀에 버금가는 지배적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4일 기자 간담회에서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으로서 위믹스의 비전과 목표에 대해 이와 같이 설명했다.

스팀은 미국 게임사 밸브 코퍼레이션이 지난 2003년 자사 게임 전용으로 출시한 게임 서비스 플랫폼이다. 지난해 2월 기준 5만개 이상의 게임이 스팀을 통해 출시됐으며 최다 동시 접속자 수는 2998만명 수준이다.

위믹스 플랫폼은 현재 '미르4', '갤럭시 토네이도' 등 자사 게임 외에도 조이시티 '건십배틀'과 '크립토볼Z', 룽투코리아 '열강 글로벌', 소프톤 '다크에덴M', 스톰게임즈 '사신(포갓즈)' 등을 서비스 중이며, 연내 국내외 게임 100종을 론칭하는 것이 위메이드의 목표다.

위믹스 기반 게임 목록. 사진=위믹스 공식 홈페이지이미지 확대보기
위믹스 기반 게임 목록. 사진=위믹스 공식 홈페이지

장 대표는 "파트너사들과 위믹스의 비전에 대해 이야기할 때 많은 이들이 '정말 비전이 이뤄진다면 스팀에 버금가는 성과도 가능하겠다'고 말했다"며 "중요한 것은 비전을 이뤄내는 것이 다름 아닌 위메이드가 되느냐이며 이를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임시장 전체 전망에 대해서는 "게임이 자기만의 코인과 NFT 등 토큰을 출시하면 돈을 얼마나 버느냐와 별개로 더욱 재밌어진다"며 "개인적으로는 세계의 모든 게임이 3년 안에 블록체인 경제 구조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게임에 있어 디파이(DeFi) 등 블록체인 서비스에 대한 진입 장벽이 높다는 지적에 장 대표는 "위믹스 월렛을 포함한 모든 서비스는 이용자 경험, UI(유저 인터페이스) 관점에서 다소 조악한 것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블록체인에 있어 중요한 혁신이 있다면 기술적 혁신, 비즈니스적 혁신 외에도 UI적 혁신이 포함된다고 생각한다"며 "게임 플랫폼을 리뉴얼해 7월 1일 선보일 '위믹스 플레이'의 목적에 이러한 UI 개선도 포함돼 있으며, 이후로도 지속적으로 UI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